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주소복사

'같이 살래요' 금새록, 설렘→분노→짠내 '단짠 열연'


입력 2018.07.29 17:27 수정 2018.07.29 17:27        이한철 기자
'같이 살래요' 금새록이 시청자들로부터 호평을 받고 있다. KBS 방송 캡처.

'같이 살래요' 금새록이 좋은 사람인 줄 알았던 썸남에게 배신을 당해 감정을 폭발시켰다.

28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같이 살래요'(극본 박필주, 연출 윤창범, 제작 지앤지프로덕션)에서 현하(금새록)는 약혼녀가 있으면서도 자신에게 접근한 태수(지윤호)에게 분노했다.

현하는 금수저이자 매너까지 좋은 태수가 자신에게 호감을 보이자 이번에야말로 제대로 된 상대를 만났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다른 약혼녀가 있었고 몰랐냐며 뻔뻔하게 응수하는 태수 때문에 배신감과 깊은 상처를 받게 됐다.

서러움을 쏟아내다 핸드백으로 태수를 때리며 사이다를 선사했지만 변호사를 운운하는 맞대응에 경악했다.

하지만 곧 현하를 찾아온 재형(여회현)과 문식(김권)에 의해 위기에서 벗어날 수 있었다. 또한 사이가 데면데면했던 문식이 현하 몰래 우리 형과 누나 건들지 말라고 상대에게 으름장을 놓아 남매의 사이는 오히려 돈독해진 계기가 됐다.

이 과정에서 금새록은 예상치 못한 뒤통수에 배신감을 느끼고 감정을 폭발 시키며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서글픔과 억울함, 분노와 체념까지 복합적이고 다채로운 모습을 선보이며 눈길을 사로잡았다. 더불어 티격태격 세 배우의 남매 케미도 색다른 재미를 선사하고 있어 앞으로의 전개가 더욱 기대된다.

한편, KBS 2TV '같이 살래요'는 매주 토요일과 일요일 오후 7시 55분 방송된다.

이한철 기자 (qurk@dailian.co.kr)
기사 모아 보기 >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