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9 00시 기준
확진환자
26271 명
격리해제
24168 명
사망
462 명
검사진행
26148 명
17.8℃
맑음
미세먼지 32

처음 아닌 정병국, 과거 범행 일부 시인...전자랜드 연습경기 취소

  • [데일리안] 입력 2019.07.18 15:25
  • 수정 2019.07.18 23:11
  • 김평호 기자

지난 4일 적발된 음란행위 외 수차례

공연음란 혐의로 경찰에 체포된 정병국. ⓒ KBL공연음란 혐의로 경찰에 체포된 정병국. ⓒ KBL

공연음란 혐의로 경찰에 체포돼 충격을 안긴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 베테랑 가드 정병국(35)의 혐의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었다.

인천 남동경찰서는 18일 공연음란 혐의로 정 씨를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정 씨는 지난 4일 오전 6시께 인천시 남동구 구월동 로데오거리에서 바지를 내리고 음란행위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사건 발생 당일 한 목격자의 신고를 받고 주변 폐쇄회로(CC)TV를 확인해 용의자의 신원을 확인했고 법원에서 영장을 발부받아 전날 정 씨를 체포했다.

정 씨는 경찰 조사에서 범행을 일부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경찰은 조사 과정서 정 씨가 올해에만 수차례 구월동 로데오거리 일대에서 음란행위를 한 사실을 추가로 확인했다. 이에 경찰은 조만간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한편, 정병국은 중앙대를 졸업하고 2007년 KBL 신인선수 드래프트서 3라운드 2순위(전체 22순위)로 인천 전자랜드에 입단, 한 팀에만 몸담고 있는 원클럽맨이다. 2013년에는 결혼도 했다.

KBL 통산 431경기에서 경기당 평균 6.2득점, 1.3리바운드, 1.1어시스트를 기록 중이다. 2016-17 시즌에는 식스맨상을 수상하며 자신의 가치를 높이기도 했다.

한편, 전자랜드 엘리펀츠 공식 인스타그램이날 전자랜드는 공식 SNS를 통해 “연습경기 취소. 오늘 오후 3시 30분에 예정돼 있던 상무와의 연습경기는 취소됐다”라고 공지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