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주소복사

불안한 장현수, 우루과이 맞아 안정감 보일까


입력 2018.10.12 16:20 수정 2018.10.12 16:20        데일리안 스포츠 = 김평호 기자

지난달 칠레전에서 치명적인 실수로 비난 여론

계속 대표팀에 이름 올릴 자격 증명해야

장현수. ⓒ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장현수. ⓒ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벤투호에서도 변함없는 수비 핵심으로 활약하고 있는 장현수(FC도쿄)가 ‘남미의 강호’ 우루과이를 상대로 또 한 번 시험대에 오른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오는 12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우루과이와 A매치 평가전을 갖는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5위 우루과이는 월드컵 이후 한국이 상대하는 가장 강한 팀이다. 지난달 한국이 다소 고전했던 칠레보다도 전력이 더 강하다는 평가다.

여기에 한국은 아직까지 우루과이를 상대로 승리를 거두지 못했다. 그동안 7차례 맞붙어 1무6패로 단 한 번도 이긴 적이 없다. 그만큼 우루과이는 한국에 까다로운 상대다.

우루과이는 에이스 루이스 수아레스(FC바르셀로나)가 출산과 부상으로 빠졌지만 에딘손 카바니(파리 생제르망)라는 걸출한 공격수가 버티고 있다. 이날 중앙 수비수로 나설 것이 유력한 장현수와의 충돌이 불가피하다.

특히 대표팀 경기 때마다 결정적인 실수를 저지르며 불안감을 노출했던 장현수는 이번 벤투호 2기에도 변함없이 이름을 올렸다.

앞서 장현수는 지난달 칠레와의 평가전에서 경기 종료 1분을 남기고, 집중력에서 아쉬운 모습을 보이며 치명적인 실수를 저지르고 말았다.

수비 진영에서 공을 잡은 장현수가 김진현에게 시도한 백패스가 짧아 칠레 발데스에게 공 소유권을 내주고 말았다. 이어 발데스가 김진현 골키퍼까지 제쳤지만 다행히 슈팅이 뜨는 바람에 실점 위기를 넘겼고, 경기는 그대로 종료됐다.

이 장면 하나로 장현수는 하마터면 역적이 될 뻔했다.

계속된 실수로 인해 여론이 좋지 않은 장현수지만 그에 대한 벤투 감독의 신뢰는 두텁다.

그는 “모든 선수들은 누구나 실수 할 수 있다”며 장현수를 감쌌다.

이어 “나는 선수를 평가할 때 한 번의 실수만 보지 않는다. 선수가 수많은 액션과 동작을 취할 때 모든 움직임들을 평가하지, 하나의 장면으로만 평가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벤투 감독은 “장현수는 지난 2경기서 아주 잘해줬다고 생각한다. 그 실수가 크게 잘못했다 보지는 않는다”고 두둔했다.

울리 슈틸리케, 신태용 등 전임 감독에 이어 계속된 신뢰를 받고 있는 장현수가 이번만큼은 벤투 감독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김평호 기자 (kimrard16@dailian.co.kr)
기사 모아 보기 >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