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주소복사

어금니 아빠 이영학 감형 호소, 누리꾼 “양심 없는 줄은 알았지만”


입력 2018.07.19 16:45 수정 2018.07.19 18:58        서정권 기자
ⓒYTN 방송화면 캡처ⓒYTN 방송화면 캡처
이영학(36) 측이 “사형 선고는 공권력의 복수”라며 유기징역형을 선고해달라고 요청해 세간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19일, 이씨의 변호인은 서울고법 형사9부(김우수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항소심 결심 공판에서 1심의 형량이 무겁다며 이같이 주장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이영학의 변호인은 “피고인이 아내가 받아줬던 변태적 성욕이 해소되지 않자 피해자를 희생양 삼아 참혹한 범행을 저지른 것은 변명하기 어려운 사실”이라면서도 “다만 피고인이 처음부터 피해자를 살해할 생각은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살해 이후 시신 은닉 과정에서도 고인을 모욕하는 행위라거나 시신에 변형을 가하는 등의 행위는 안 했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피고인이 사회 규범을 무시하고 자기 이익을 위해 법질서를 완전히 무시하는 사람은 아니다”라며 “교정 가능성과 개선의 여지가 있는 만큼 생명 자체를 박탈하는 사형은 정당화가 안 된다”라고 감형을 호소했다.

또 “딸 친구인 어린 여중생을 상대로 잔혹한 범행을 저지르고, 딸까지 끌어들여 많은 사람의 공분을 산점은 인정 한다”며 “그러나 그런 공분이 크다고 해서 그만큼 되받아치는 건 형벌이 아니다. 그건 공권력의 복수”라고 주장했다.

누리꾼들은 “(guu1****) 이영학 감방에서도 사람 취급 못 받을 듯” “(vacc****) 이영학이 사형 안 받으면 누가 받냐. 내가 뉴스로 본 최악의 범죄자다” “(tere****) 이영학 죽은 부인이 너무 안됐다 평생 시달리고 살았을 걸 생각하니” “(UIBV****) 아직도 뻔뻔함이 남아 있다니” “(NBB****) 양심 없는 줄은 알았지만”등의 반응을 보였다.

서정권 기자 (mtrepcj@dailian.co.kr)
기사 모아 보기 >
0
0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