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페이스북
X
카카오톡
주소복사

수소 R&D 신규지원 확대…차세대 수전해 시스템 개발 등 상반기 과제 확정


입력 2024.05.15 11:00 수정 2024.05.15 11:00        임은석 기자 (fedor01@dailian.co.kr)

수소충전소 핵심 부품·설비 성능·내구성 고도화 추진

민·군 함께 활용할 이동형 수소연료전지발전기 개발

음이온 교환막(AEM) 수전해 핵심소재 개발을 통한 시스템 국산화 사업.ⓒ산업통상자원부 음이온 교환막(AEM) 수전해 핵심소재 개발을 통한 시스템 국산화 사업.ⓒ산업통상자원부

산업통상자원부는 국정과제인 '세계 1등 수소산업 육성'을 속도감 있게 실행하기 위해 수소 분야 연구개발(R&D) 사업 공모와 평가절차를 통해 상반기 지원과제 10개(243억원)를 확정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를 위해 예산을 지난해 28억원에서 올해 478억원으로 대폭 확대한 바 있다.


우선 수소 생산 분야에서는 차세대 수전해 기술인 음이온 교환막(AEM) 수전해 시스템 개발에 착수한다. 현재 알칼라인 및 고분자전해질막(PEM) 수전해 기술이 상용화돼 있다. 하지만 각각 효율이 낮고 부피가 크거나(알칼라인) 고가의 귀금속을 소재로 활용해야 하는(PEM) 등의 단점을 가지고 있어 경제성 있는 수소 생산에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다. 이에 반해 AEM 방식은 기존 기술에 비해 소형화가 용이하고 저렴한 재료를 사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수소 저장·운송 분야에서는 수소충전소 핵심 부품·설비의 성능 및 내구성 고도화도 추진한다. 현재 국내에서 개발된 압축기, 냉각기, 충전기 등이 해외 제품대비 성능 및 신뢰도가 낮아 실제 사업화 및 보급에 애로를 겪고 있다. 이에 내구성을 50% 이상 향상하고 전력소비량을 20% 이상 절감하기 위한 기술개발 및 실증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또 연료전지 분야에서는 민·군이 함께 활용할 수 있는 이동형 수소연료전지발전기를 개발한다. 수소연료전지는 기존 디젤발전기 대비 소음과 열 발생이 적어 군사작전 환경에 유리하다. 우선적으로 우리 군에서 요구하는 작전성능에 맞춰 개발 및 사업화를 추진하고 재난지역, 야외 공연현장 등 민간에서도 활용하는 방안을 모색해 나갈 예정이다.


한편 수소분야 하반기 신규 R&D 지원과제(8개 과제 총 234억원)는 5월 말에 공고하고 평가절차를 거쳐 8월 중에 수행기관 등을 확정할 예정이다.

임은석 기자 (fedor01@dailian.co.kr)
기사 모아 보기 >
0
0
관련기사

댓글 0

0 / 150
  • 최신순
  • 찬성순
  • 반대순
0 개의 댓글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