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페이스북
X
카카오톡
주소복사

쪼그라든 오피스텔 시장…매매거래량 1년 전보다 38% 급감


입력 2024.02.13 09:07 수정 2024.02.13 09:07        배수람 기자 (bae@dailian.co.kr)

㈜직방이 국토교통부의 2023년 전국 오피스텔 매매 거래량을 집계한 결과, 2만6696건을 기록했다.ⓒ뉴시스 ㈜직방이 국토교통부의 2023년 전국 오피스텔 매매 거래량을 집계한 결과, 2만6696건을 기록했다.ⓒ뉴시스

㈜직방이 국토교통부의 2023년 전국 오피스텔 매매 거래량을 집계한 결과, 2만6696건을 기록했다.


2021년 6만3010건에 달했던 수치가 2022년 4만3558건으로 하락하며 2년 연속 거래가 감소하고 있다. 2022년엔 1년 전 대비 31%, 2023년은 같은 기준 38% 급감한 수준이다.


특히 지난해 오피스텔 시장은 아파트 거래시장과 다른 흐름을 보였다. 아파트 매매시장은 2023년 1·3대책과 특례보금자리론 출시 영향 등으로 2~10월간 매월 3만여건 이상 거래 실적을 나타내는 등 일시적으로 거래반등을 보였다. 반면 오피스텔 매매는 매달 2000여건 안팎의 거래에 그치며 반등의 기미없이 L자형의 저조한 모습을 이어갔다. 지난해부터 아파트와 오피스텔의 거래 패턴이 디커플링(decupling)되는 모습이 확연하다.


본래 오피스텔은 주거전용이 가능하고 소액 투자 및 월세수익 가능해 집값 급등기엔 아파트를 대체할 자산상품으로 꼽혔다. 하지만 전국적으로 1만명을 넘어선 전세사기 이슈에 일부 오피스텔 임대차가 악용되자 상황이 달라졌다. 역전세 및 고금리, 집값 하락 등의 타격에 직격탄을 맞으면서 오피스텔 투자수요 회복이 좀처럼 쉽지 않은 상황이다.


지난해 오피스텔 지역별 거래량을 1년 전과 비교해 보면 ▲인천은 2022년 4549건에서 2023년 2277건으로 50%나 거래가 줄었다. 같은 기간 ▲경기(-44%) ▲서울(-42%)은 40% 이상씩 거래가 감소했다.


지난해 거래된 오피스텔 매매시장의 전용면적별 거래 비중은 전용 60㎡ 이하 거래가 84.81%로 압도적이다.ⓒ직방 지난해 거래된 오피스텔 매매시장의 전용면적별 거래 비중은 전용 60㎡ 이하 거래가 84.81%로 압도적이다.ⓒ직방

▲강원(-39%) ▲대구(-33%) ▲부산(-32%) ▲충북(-27%) ▲경북(-23%) ▲전북(-23%) ▲경남(-15%) ▲충남(-13%) ▲세종(-11%) ▲광주(-9%) ▲제주(-4%) ▲대전(-4%) 등 전반적으로 거래가 줄었다. 다만 전남은 2022년 374건에서 2023년 518건으로 39% 거래가 증가했고, 울산도 471건에서 511건으로 매매거래가 8% 늘었다.


지난해 거래된 오피스텔 매매시장의 전용면적별 거래 비중은 전용 60㎡ 이하 거래가 84.81%로 압도적이다. 신혼부부 및 도심 1~2인 가구 대상의 주거수요가 집중된 영향이다. 이어 60~85㎡가 12.67%, 85㎡ 초과가 2.52%를 기록해 전체 비중 중 약 15% 점유에 그쳤다.


2023년 오피스텔 매매 가격대별 거래 비중은 6억원 미만이 약 97.2%로 조사됐다. 이 중 1억~2억원 미만이 38.04%, 2억~6억원 미만이 32.09% 비중을 보였다.


2022년 대비 2023년은 1억원 미만 가격대 거래가 22.25%(‘22년)에서 27.14%(‘23년)로 4.89%포인트 거래비중이 확대됐다. 비교적 저가의 급매물 거래비중의 증가가 눈에 띈다. 6억원 초과 고가 오피스텔 거래도 1.54%(‘22년)에서 2.73%(‘23년)로 1.19%포인트 증가했다. 불황기 그들만의 리그가 가능한 고가 오피스텔이나 가성비가 좋은 저가 매물 위주로 매수자 관심을 이끈 모양새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당분간 오피스텔 매매시장은 평년보다 저조한 거래가 예상된다"면서도 "호황기 1~2인 가구 증가 및 가구분화 현상이 지속되는 상황이고 장기적으론 집값 호황기 또는 임대차 시장 가격 불안시 오피스텔이 준주택으로 다시 선호되는 국면전환이 언제든 생성될 수 있다는 점에서 오피스텔 시장의 가격 흐름을 예의주시할 필요가 있겠다"고 설명했다.

배수람 기자 (bae@dailian.co.kr)
기사 모아 보기 >
0
0
관련기사

댓글 0

0 / 150
  • 최신순
  • 찬성순
  • 반대순
0 개의 댓글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