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페이스북
X
카카오톡
주소복사

인천시, 자동차 부품 제조기업에 ‘채용 지원금’ 지원…“최대 1200만 원”


입력 2024.06.10 08:38 수정 2024.06.10 08:39        장현일 기자 (hichang@dailian.co.kr)

인천시 자동차 업종별 상생협약 확산 지원사업 주요내용 ⓒ인천시 제공

인천시는 고용노동부가 주관한 ‘자동차 업종별 상생협약 확산 지원사업’ 공모에 선정돼 관내 자동차 산업에 10억 원을 지원한다고 10일 밝혔다.


이 사업은 지난 4월 고용노동부가 대기업과 협력사 간 격차 완화와 약자 보호를 위해 체결한 고용노동부와 현대·기아차 간 상생협약에 따라 추진되는 프로젝트다.


인천 제조업의 지역내총생산(GRDP)은 26.1%로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으며 이중 자동차 부품 제조업은 제조업 생산량의 11.8%를 차지하고 있다.


그러나 열악한 근무 환경 및 급여 등의 문제로 취업자 수가 감소해 산업 성장동력이 점차 둔화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따라 인천시는 지역 자동차 산업의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자동차 산업 맞춤형’ 사업을 지원하기로 했다.


시는 인천상공회의소와 함께 ‘인천 상생 패키지지원 프로젝트’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분야는 인천 내 자동차 부품 제조기업을 대상으로 일자리 도약 장려금을 비롯해 일자리 채움 취업지원금, 환경개선을 지원한다.


일자리 도약 장려금은 35세 이상~ 59세 이하 근로자를 신규 채용한 기업에게 채용지원금을 최대 월 100만 원씩, 최대 1200만 원(12개월)을 지원한다.


또 신규 취업 근로자에게는 근속기간에 따라 최대 300만 원의 일자리 채움 취업지원금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근로자의 복지 향상을 위해 온열질환 예방 물품 구입비용 지원, 근로자 대상 휴가비 및 건강검진을 지원하고, 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사회가치경영(ESG) 관련 교육 및 컨설팅 등 환경개선 사업도 지원한다.


사업참여를 희망하는 기업 및 근로자는 인천시 일자리포털 및 인천상공회의소 홈페이지에서 자세한 내용을 확인하고 신청하면 된다.


박찬훈 인천시 경제산업본부장은 “이번 사업이 근로자의 복지 향상에 기여할 뿐만 아니라 대기업과 협력사 간 동반성장의 시작이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장현일 기자 (hichang@dailian.co.kr)
기사 모아 보기 >
0
0
관련기사

댓글 0

0 / 150
  • 최신순
  • 찬성순
  • 반대순
0 개의 댓글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