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신에 설탕물을? 제주 명상수련원 사망 미스터리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21일 00:22:01
    시신에 설탕물을? 제주 명상수련원 사망 미스터리
    기사본문
    등록 : 2019-10-17 20:40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IMG1>
    제주의 한 명상수련원에 갔던 50대 남성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제주시내 한 명상수련원에서 A씨(57·전남)가 숨진채 발견된 사건과 관련해 해당 명상수련원 원장 B(58)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16일 제주지방경찰청은 밝혔다.

    B씨 등은 경찰 조사에서 "A씨가 수련 도중 쓰러져 사망했다"고 말했다. 이들은 시신을 매일 닦고 설탕물을 먹였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8월 30일 제주시 내에 있는 한 명상수련원에 수련하러 가겠다고 집을 나선 뒤 9월 2일부터 가족과 연락이 되지 않았다. 아내가 수련원에 찾아와 면회를 요청했으나, 수련원 측은 치료에 지장이 있다며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 부인은 한 달 넘게 남편과 연락이 닿지 않자 15일 경찰에 신고했고, 경찰은 해당 수령원 내 숨져있던 A씨를 발견했다. 발견 당시 A씨는 부패가 상당히 진행된 상태였다. 경찰은 추가 시신이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 경찰특공대와 수색견까지 투입했다.

    경찰 관계자는 "시신 부패 상황으로 볼 때 B씨가 A씨의 사망 사실을 알고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며 "B씨를 상대로 A씨의 사망 사실을 알리지 않고 방치한 이유 등을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시신 발견 하루 뒤인 지난 16일 오후 4시부터 A씨에 대한 부검을 진행했다. 부검 결과 특별한 범죄혐의점은 발견되지 않았다.

    사망 시점은 한 달 이상으로 추정되며, 정확한 사인은 약독물 검사가 끝나야 확인할 수 있다고 경찰은 전했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