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9-23 00시 기준
확진환자
23216 명
격리해제
20650 명
사망
388 명
검사진행
20527 명
17.6℃
온흐림
미세먼지 5

문대통령, '부동산 논란' 돌파 목적 참모진 인적 쇄신?

  • [데일리안] 입력 2020.07.22 15:16
  • 수정 2020.07.22 15:21
  • 고수정 기자 (ko0726@dailian.co.kr)

여권 내부 균열 조짐에 청와대 개편설 솔솔

강기정 정무·김조원 민정 등 교체 대상 거론

청와대 전경. (자료사진) ⓒ데일리안청와대 전경. (자료사진) ⓒ데일리안

문재인 대통령이 이르면 차주 청와대 정무·민정수석 등 참모진 교체를 단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부동산 정책 실패 등으로 3040 핵심 지지층의 이탈이 가속화하자, 국면 전환 차원에서 '인사 카드'를 꺼낸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청와대 개편 이후 개각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2일 여권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차주 강기정 정무수석, 김조원 민정수석 등을 교체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김상조 정책실장,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은 유임에 무게가 실린다.


문 대통령이 인적 쇄신 카드를 꺼내게 된 건 부동산 문제 등으로 인한 민심 악화가 결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실제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한 부정평가는 이날 발표된 본보와 알앤써치 조사에서 2주 연속 50%대를 기록했다. (응답률 8.5%.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0%p. 자세한 내용은 알앤써치 홈페이지를 참조.)


교체 대상으로 거론되는 김 수석은 강남에 두 채의 집을 보유하며 입방아에 오른 인물이다. 노 실장의 '1주택 외 매각' 강력 권고로 인해 청와대 참모들 간 갈등이 있었던 것도 문 대통령이 인적 쇄신을 결심하게 된 배경으로 전해진다. 일각에서는 김 수석이 주택을 정리하기로 하면서 유임될 것이라는 이야기도 나돈다.


강기정 정무수석은 21대 국회와의 관계 재설정 차원에서 교체가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의 '정무장관 신설' 문제가 사실상 무산된 것도 영향을 미쳤다고 보는 시각이 있다. 이와 함께 군 출신인 김유근 안보실 제1차장의 교체가 확실시 되고 있다. 김현종 안보실 2차장은 잔류 가능성이 높다고 전해진다.


이에 대해 청와대는 조심스러운 반응이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통화에서 "인사 문제는 인사권자 마음"이라며 "알 수 없다"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도 "답을 드릴 수 있는 것과 드리지 않기로 한 것이 있음은 잘 알고 계실 것"이라며 "(인사 문제는) 후자에 해당한다"고 말을 아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