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주소복사

위인 기리는 곳인데…가슴 드러낸 운동복 차림의 女유튜버 논란


입력 2021.10.12 17:39 수정 2021.10.12 17:39        이지희 기자 (ljh4749@dailian.co.kr)

부산의 한 역사공원에서 여성 유튜버가 노출이 심한 옷을 입고 운동하는 모습을 촬영해 논란이 일고 있다.


ⓒ유튜버 워니ⓒ유튜버 워니

지난 8일 유튜버 워니는 유튜브에 '산스장에서 데드리프트를'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해당 영상에서 워니는 가슴라인이 깊게 파인 상의와 짧은 반바지를 입고 있었다. 그는 딱 달라붙는 의상을 입고도 웜업을 시작으로 점프 스쿼트 등 과감한 운동 자세를 선보였다.


그런데 해당 장소가 부산 수영구 수영동에 있는 수영사적공원으로 알려지면서 논란이 일기 시작했다.


ⓒ유튜버 워니ⓒ유튜버 워니

수영사적공원은 부산의 대표 역사공원으로, 부산시 지정 유형문화재인 경상좌수영성 남문, 부산시 지정 기념물인 25의용단 등 무형문화재 3종, 안용복 장군 사당 등 비지정 문화유적 5종이 있다.


특히 25의용단은 임진왜란 때 경상좌수영성지를 지키며 왜적과 장렬히 싸우다 순절한 25명의 의로운 충절을 기리고 있는 제단이다.


해당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굳이 역사공원에서 그래야 했나" "심하게 선정적이네" "장소 가려가며 찍자" "이건 아니지"라며 비판했다. 반면 일부 누리꾼들은 "공원인데 뭐 어떠냐" "운동복 입고 운동하는게 문제?"라며 오히려 지적하는 이들에게 예민하다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한편 워니는 8만명 넘는 구독자를 보유한 유튜버로 다양한 운동 영상을 올리며 활동하고 있다.

이지희 기자 (ljh4749@dailian.co.kr)
기사 모아 보기 >
0
1
관련기사

댓글 0

0 / 150
  • 최신순
  • 찬성순
  • 반대순
0 개의 댓글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