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6-07 10시 기준
확진환자
11776 명
격리해제
10552 명
사망
273 명
검사진행
26481 명
27.4℃
맑음
미세먼지 53

[총선2020] 사전투표 앞두고 '비례대표 상한선' 가짜뉴스 '기승'

  • [데일리안] 입력 2020.04.10 03:30
  • 수정 2020.04.10 03:26
  • 정도원 기자 (united97@dailian.co.kr)

특정 정당에 투표하게 할 목적 '가짜뉴스' 유포

"사표가 된다는건 가짜뉴스" 지적에도 '기승'

원유철 "원외 소수정당 분산 투표가 되레 사표

여론조사 봐도 소수정당 3% 넘기란 쉽지 않다"

원유철 미래한국당 대표 겸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지난 4일 오전 부산 수영구 미래통합당 부산시당에서 열린 현장 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자료사진).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원유철 미래한국당 대표 겸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지난 4일 오전 부산 수영구 미래통합당 부산시당에서 열린 현장 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자료사진).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10일부터 이틀간 4·15 총선 사전투표가 진행되는 가운데 '비례대표에 상한선이 있다''임계점을 넘으면 모두 사표가 된다'는 등의 '가짜뉴스'가 기승을 부리고 있어 유권자의 주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미래통합당의 자매정당인 미래한국당 원유철 대표는 사전투표를 하루 앞둔 9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원외 소수정당에 표를 분산하면 여러분의 소중한 한 표가 사표가 된다"며 "보수통합의 단일대오 미래한국당에 지지를 하나로 모아주셔야 문재인정권의 실정을 막아내고 대한민국 새 희망을 만들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원유철 대표는 "원외 소수정당들은 지지율 3% 이상을 얻어야 의석 1개라도 배분받을 수 있다"면서도 "지금 각종 여론조사나 내세우는 비례대표 후보 면면을 봐도 3%의 문턱을 넘기란 쉽지 않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이날까지 실시된 각종 여론조사에서 보수 성향을 자처하는 군소정당 중 지지율 3%를 넘긴 정당은 하나도 없었다. 비례대표 정당투표에서 3%는 이른바 '봉쇄조항'으로, 3%에 미만하는 정당득표를 한 정당은 한 석도 의석을 배분받지 못하며, 득표도 모두 사표가 된다.


원 대표가 이날 사전투표를 하루 앞두고 기자회견을 열어 미래한국당 지지를 강조한 것은 최근 '선거에서 우파가 승리하는 법'이라며, 전혀 사실과 다른 내용의 '가짜뉴스'가 기승을 부려 표 분산이 우려되기 때문으로 보인다.


'선거에서 우파가 승리하는 법' 제하의 문자나 카톡 메시지는 "비례대표 상한선 임계점이 22%"라며 "22% 이상 아무리 많이 받아도 아무런 소용이 없으니 초과분 9%는 아무 쓸모 없는 사표가 된다"는 등의 '가짜 뉴스'를 담고 있다.


이 메시지는 "유관순 누나가 태극기로 온 동네 다니면서 나라를 살렸다면 님께서는 수십 명 또는 수백 명 전하는 것이 나라 살리는 애국 운동을 하는 것"이라며 "비례정당은 사표가 되지 않도록 이 내용을 보는 분들은 ××번 ○○○○○○당을 투표해주면 사표가 방지된다"고 잘못된 정보를 기반으로 유권자의 투표를 호도하려는 목적을 띄고 있다는 지적이다.


이러한 '가짜뉴스'는 다양한 버전으로 제작·유포되고 있는데 '4·15 총선 투표는 이렇게 해야만 애국 보수가 승리할 수 있다'는 제하의 또다른 메시지에서도 "22%가 상한선으로 더 찍어봤자 사표가 된다"며 "이럴 바에야 그 표를 ○○○○○○당에 주라"고 동일한 목적의 권유를 하고 있다.


미래통합당은 지난 8일 "정당투표에 상한선이 있어 미래한국당에 표를 주면 사표가 된다는 가짜뉴스가 미래통합당 지지자들에게 집중 배포되고 있다"며 "종교를 정치에 이용하려는 일부 인사들은 이런 비겁한 활동을 즉시 멈추라"고 촉구했으나, 사전투표를 앞둔 이날까지도 메시지는 문자나 카톡의 형태로 계속해서 유포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미래통합당 관계자는 "비례대표 정당투표에 임계점이 있다는 가짜뉴스를 전파하면서 '주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구하오니'라는 구절을 덧붙인 메시지도 있는데 어이가 없다. 십계명의 아홉 번째가 '네 이웃에게 불리한 거짓 증언을 하지 말라'는 것인데, 같은 보수 지지층에게 가짜뉴스를 퍼뜨리는 행태는 후안무치한 일"이라며 "유권자가 스스로 가짜뉴스에 경각심을 가지고 투표하는 수밖에 없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