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6-02 10시 기준
확진환자
11541 명
격리해제
10446 명
사망
272 명
검사진행
28922 명
21.8℃
튼구름
미세먼지 21

'부친상' 정우성 측 "코로나19로 인해 조문 어렵다"

  • [데일리안] 입력 2020.04.05 18:43
  • 수정 2020.04.05 18:43
  • 이한철 기자 (qurk@dailian.co.kr)

정우성. ⓒ 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정우성. ⓒ 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배우 정우성(47)이 부친상 당했다.


5일 정우성의 소속사 아티스트컴퍼니에 따르면, 정우성의 부친은 이날 오전 노환으로 세상을 떠났다. 부산에서 영화 '보호자'를 촬영 중이던 정우성은 소식을 듣고 급히 서울로 향했다.


소속사 측은 "시기가 시기인 만큼 가족들과 조용히 고인을 보내드리려 한다"며 "위로의 마음으로 고인의 명복을 빌어주시기 바란다.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로 인해 조문이 어려우니 전화나 문자로 위로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빈소는 서울 강남성모병원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7일 오전, 장지는 충북 음성군 감곡면이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