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5-26 10시 기준
확진환자
11225 명
격리해제
10275 명
사망
269 명
검사진행
22044 명
15.1℃
약간의 구름이 낀 하늘
미세먼지 18

[총선2020] 김종인 "12대48도 뒤집은 적 있다…판세 분석, 맞는걸 못 봐"

  • [데일리안] 입력 2020.04.02 14:19
  • 수정 2020.04.02 15:14
  • 정도원 기자 (united97@dailian.co.kr)

"선거운동기간에 아무리 해도 2000명 못 만나

文정권 치적이 얼마만큼 유권자 마음 들었겠나

3년간 성과 없어…유권자는 올바른 판단할 것"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이 지난달 31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이경환 미래통합당 고양갑 후보자 선거사무소에서 가진 미래통합당 고양시 후보자 지원 방문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자료사진).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이 지난달 31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이경환 미래통합당 고양갑 후보자 선거사무소에서 가진 미래통합당 고양시 후보자 지원 방문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자료사진).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대면 선거운동의 어려움과 초반 여론조사의 불리함에도 불구하고 유권자들은 최종적으로 올바른 판단을 할 것이라며 실제 선거 결과에서의 자신감을 내비쳤다.


김종인 위원장은 2일 통합당 경기도당에서 열린 현장선거대책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후보등록일에 12대48이었던 여론조사도 뒤집은 적이 있다"며 "마지막에 가보면 분석한 판세대로 결과가 나오지 않는다"고 장담했다.


이날 13일 간의 공식선거운동기간이 시작됐지만,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후보자와 유권자 간의 대면 접촉 선거운동은 여전히 어려운 상황이다.


이와 관련한 질문을 받은 김종인 위원장은 "선거운동기간 동안 접촉할 수 있는 유권자는 아무리 노력해도 2주 동안 2000명도 만나지 못한다"며 "유권자들은 '이번에는 어떤 식으로 표를 던져야 되나'라는 생각을 이미 마음 속에 대략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결국 현 정부가 지금까지 해온 치적이 얼마만큼 유권자들의 마음에 들었느냐는 것"이라며 "지금 보면 지난 3년을 놓고봤을 때, 성과가 있다고 볼만한 것이 별로 없기 때문에 최종적으로 유권자는 올바른 판단을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경합 지역구의 초반 여론조사 흐름이 다소 불리하다는 질문에 대해서는 "후보등록일에 12대48이었던 여론조사도 뒤집은 적이 있다"며 "여론조사에서는 미래통합당이 아주 열세인 것처럼 나타나지만, 초반에 나타난 여론조사가 대세를 장악할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고 일축했다.


이날 김 위원장은 경기 오산, 용인갑·을·병·정, 광주갑·을, 남양주갑·을·병, 의정부갑·을 등 경기 남부와 북부권 격전지에 출마한 통합당 후보들을 두루 지원 방문한다. 4·15 총선에서 경기도에 걸린 의석 수는 59석으로 전국 광역시·도 중 최대 승부처다.


경기도 판세와 관련해 김종인 위원장은 "아직은 정확하게 판단할 수 있는 판세가 나오지 않는다"라며 "선거를 하다보면 (공식선거운동기간) 일주일은 지나서 열흘쯤 돼야 정확하게 판세가 나온다"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마지막에 가더라도 분석한 판세대로 결과가 나오지를 않는다"라며 "내가 커다란 선거를 처음 해보는 것도 아닌데, 과거에도 보면 판세 분석하는 사람 얘기한대로 결과가 맞는 것을 보지를 못했다"고 꼬집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