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7 00시 기준
확진환자
26043 명
격리해제
23981 명
사망
460 명
검사진행
23003 명
12.5℃
온흐림
미세먼지 73

정세균 "코로나19 둔화에도 '사회적 거리두기' 필요"

  • [데일리안] 입력 2020.03.17 10:00
  • 수정 2020.03.17 10:01
  • 고수정 기자 (ko0726@dailian.co.kr)

수도권 집단감염 발생 우려…"국민 이해·협조 당부"

정세균 국무총리. (자료사진)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정세균 국무총리. (자료사진)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17일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세의 둔화에도 ‘사회적 거리두기’는 여전히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회의에서 “사회적 거리두기는 코로나19의 확산을 막는 방역의 핵심”이라며 “여럿이 모이는 행사나 모임을 자제하는 등 자발적으로 사횢거 거리두기를 실천하고 계신다”고 운을 뗐다.


정 총리는 “불편하고 답답한 상황입니다만, 성숙한 시민 의식과 선진 기술의 활용으로 이겨내고 계신다”며 “이러한 노력과 협조에 힘입어 최근 코로나19 확산세도 점차 둔화되는 추세”라고 말했다.


다만 “지표가 호전되면서 사회적 거리두기를 과연 언제까지 계속할 것인지에 대한 문제가 제기된다”면서 “정부 내에서도 많은 논의가 있었지만, 아직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멈출 때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교회, 콜센터 등 수도권 내에서 산발적인 집단감염이 발생하고 있고, 해외로부터의 유입 가능성을 감안한 것으로 보인다.


정 총리는 “코로나19에 대한 백신이 아직 개발되지 못한 상황에서 사회적 거리두기는 나와 이웃을 지킬 수 있는 최선의 백신”이라며 “한 사람 한 사람이 수칙을 지키는 것이 모두를 위해 중요하고, 모두가 함께 해야 더 큰 효과를 거둘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에 이해와 협조를 당부했다. 정 총리는 “특히 종교시설 등에서는 다중이 모이는 집회를 당분간 자제해 주실 것을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요청했다.


한편 정 총리는 개학 추가 연기 가능성도 언급했다. 정 총리는 "오늘 회의에서 논의할 개학 연기 문제도 이러한 방향성 하에서 우리 아이들과 국민의 안전을 최우선에 두고 결정이 이뤄져야 될 것”며 “학교와 교육청에서 철저한 준비가 있어야 하고 돌봄이라든지, 원격 학습방안 등과 같은 여러 문제에 대한 대안도 함께 마련돼야 하겠다”고 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