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7-02 10시 기준
확진환자
12904 명
격리해제
11684 명
사망
282 명
검사진행
19782 명
21.5℃
구름조금
미세먼지 67

‘봉준호, 장르가 되다’ OCN, 아카데미 시상식 녹화방송

  • [데일리안] 입력 2020.02.10 15:36
  • 수정 2020.02.10 15:36
  • 이한철 기자 (qurk@dailian.co.kr)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아카데미 시상식을 석권한 가운데 OCN이 시상식을 녹화 중계한다. © OCN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아카데미 시상식을 석권한 가운데 OCN이 시상식을 녹화 중계한다. © OCN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한국 영화의 역사를 새로 쓴 가운데, OCN이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을 녹화 방송된다.


10일(한국시간) 진행된 아카데미 시상식(일명 오스카)은 미국 LA 돌비극장에서 미국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A.M.P.A.S.)가 주관하는 미국 최대의 영화상이다. 영화인에 의한, 영화인을 위한 상이라고 할 정도로 영화제에 걸 맞는 큰 특징을 갖고 있는 명실상부 최고 권위의 영화제 중 하나인 만큼, 매년 어떤 영화가 수상의 영예를 안게 될 지 이목이 집중된다.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은 이번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쟁쟁한 경쟁작들을 제치고 각본상, 국제영화상, 감독상에 이어 최고 영예로 여겨지는 작품상을 수상하며 4관왕에 오르는 영광을 안았다.


이는 한국영화 최초이자 한국영화의 역사를 새로 쓴 순간이기도 했다. 봉준호 감독은 “큰 영광이다”라며 “모든 예술가들에게 찬사를 보낸다”는 소감을 전해 눈길을 사로잡았다.


한국 최초로 아카데미 수상의 영광을 얻은 ‘기생충’의 감동은 여기서 끝이 아니다. 이날 저녁 8시에 봉준호 감독의 특집 다큐멘터리 ‘봉준호, 장르가 되다‘가 OCN을 통해 처음으로 공개되는 것.


전 세계 영화인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의 이야기는 물론 봉준호 감독들과 많은 작품을 함께 해온 배우와 스탭들에게 다양한 이야기를 들어볼 수 있을 전망이다. 칸 영화제, 골든 글로브에 이어 아카데미까지 휩쓴 ‘기생충’의 뒷 이야기가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제 92회 아카데미 시상식 실황 녹화 방송은 10일 오후 9시에 OCN에서 방송되며, 봉준호감독 특집 다큐멘터리 ‘봉준호, 장르가 되다’는 이보다 한 시간 앞선 저녁 8시에 OCN에서, 이후 밤 12시 20분 tvN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