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30 00시 기준
확진환자
26385 명
격리해제
24227 명
사망
463 명
검사진행
26373 명
4.7℃
맑음
미세먼지 38

하루 남은 토트넘, 손흥민 백업 영입 절실

  • [데일리안] 입력 2019.01.31 09:31
  • 수정 2019.01.31 09:32
  • 김윤일 기자

여름 이어 겨울이적시장에서도 요지부동

토트넘은 손흥민 등 주전 선수들의 체력 저하가 눈에 띈다. ⓒ 게티이미지토트넘은 손흥민 등 주전 선수들의 체력 저하가 눈에 띈다. ⓒ 게티이미지

토트넘이 손흥민 득점으로 극적인 역전승을 따냈지만 얇은 스쿼드의 한계를 또 드러내고 말았다.

토트넘은 31일(한국시각),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19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왓포드와의 홈경기서 2-1 극적인 역전승을 따냈다.

이로써 극적으로 승점 3을 따낸 토트넘은 18승 6패(승점 54)째를 기록, 3위 자리를 유지하며 2위 맨체스터 시티(승점 56)를 바짝 추격할 수 있게 됐다.

우세한 분위기 속에 전반을 보낸 토트넘은 하프 타임을 맞이하기 직전 선제골을 얻어맞고 말았다. 전반 38분, 코너킥 상황서 수비수들의 손발이 맞지 않아 실점으로 이어진 것.

후반 들어 총공세에 나섰지만 몸이 따라주지 않은 토트넘이다. 거듭된 살인 일정으로 선수들의 체력 저하가 눈에 띄었기 때문이다.

특히 팀의 핵심 자원인 크리스티안 에릭센의 컨디션 저조가 눈에 띄었다. 이날 에릭센은 여느 때와 마찬가지로 플레이 메이킹와 세트피스에서의 키커 임무를 부여받았지만, 잇따라 낮은 크로스 및 패스로 찬스를 무산시켰다. 힘이 따라주지 않으니 공이 높게 뜨지 않는 전형적인 체력 방전 현상이었다.

해리 케인과 델레 알리의 부상도 결국은 무리한 기용에 의해서임을 부정할 수 없다. 급기야 이들의 공백을 메우기 위해 선발로 출전 중인 페르난도 요렌테는 기대 이하의 모습을 이어가고 있다.

손흥민도 혹사 후유증에 시달릴 가능성이 매우 높은 자원이다. 손흥민은 아시안컵에 합류하기 전까지 대부분의 경기에 선발로 나섰고, 잇따른 강행군으로 인해 대표팀서 활약이 미미했다.

결국 선수 공백을 메울 유일한 기회는 현재 진행 중인 이적시장이다. 이번 겨울이적시장은 눈에 띄는 대어급 선수들의 이동이 없지만, 그래도 시즌 막판 구멍을 메우기 위한 각 구단들의 소소한 움직임이 아예 없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토트넘은 무사 뎀벨레와 제이든 브라운을 방출 시켰을 뿐 영입 쪽에서는 여전히 요지부동이다. 이미 지난 여름, 선수 영입이 제로였던 토트넘은 후반기 들어 얇은 스쿼드의 한계를 실감하고 있다. 프리미어리그의 겨울이적시장은 현지시각으로 31일 오후 11시(한국시각으로는 1일 오전 8시)에 문 닫힌다. 이제 하루 남았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