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5-25 10시 기준
확진환자
11206 명
격리해제
10226 명
사망
267 명
검사진행
19089 명
15.2℃
박무
미세먼지 53

김성태 “文정부, 옥류관 평양냉면에 취해 어설픈 중재외교”

  • [데일리안] 입력 2018.05.25 11:01
  • 수정 2018.05.25 11:10
  • 황정민 기자

야당, 문재인 대통령 외교력 십자포화

바른미래 “운전대 앉아서 뭘 조율했나”

야당, 문재인 대통령 외교력 십자포화
바른미래 “운전대 앉아서 뭘 조율했나”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이야기 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이야기 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야권은 25일 미북정상회담이 취소되자 문재인 정부의 외교력을 일제히 정조준했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김정은을 대신해 미국을 설득했던 문재인 정부의 소위 ‘중재자론’이 일정 부분 파산을 맞게 됐다”고 혹평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도널트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노벨상까지 들먹이며 구름 위를 걷던 문 정부의 어설픈 중재외교를 비판하지 않을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옥류관 평양냉면에 취해 물고기를 다 잡은 양 호들갑 떨던 문 정부의 나이브한 현실”이라며 “문 대통령은 국제사회에서 중재자가 아니라 당사자라는 것을 깨닫길 바란다”고 지적했다.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가 2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가 2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바른미래당 유승민 공동대표도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문 대통령은 그동안 운전대에 앉아 미국과 북한 사이에서 도대체 무엇을 조율했느냐”고 반문했다.

유 공동대표는 “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을 워싱턴에서 만나 북미정상회담을 조율하고 귀국하는 시점에 싱가폴 정상회담이 취소됐다”며 “한미동맹이 정상이 아니라고 본다”고 비판했다.

이어 “북미정상회담 취소로 우리가 그토록 원하는 완전한 비핵화, 완전한 북핵 폐기는 원점으로 돌아갔다”며 “문 대통령은 회담 취소의 진짜 이유가 무엇인지 냉정하게 분석하고, 한미 간 대화부터 정상적으로 복원하는 것이 급선무”라고 강조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아직 비관하거나 낙담할 때가 아니다. 판문점 선언 정신이 지속돼야 한다”며 유보적 입장을 보였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