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주소복사

"쿠팡 너무하다" 아이폰 주문에 참치캔 온 사연들


입력 2021.10.16 18:45 수정 2021.10.16 18:45        이지희 기자 (ljh4749@dailian.co.kr)

쿠팡을 통해 아이폰을 주문한 소비자가 참치캔을 받았다는 등 오배송 사연이 잇따라 등장하고 있다.


ⓒ온라인커뮤니티ⓒ온라인커뮤니티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아이폰13 시켰는데 참치캔이 왔네요'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는 "혹시라도 저 같은 일 겪으실까 봐 적는다"며 "검색해보니 에어팟프로 주문하고 참치캔 받았다는 후기 있던데 저도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송장에도 제 이름과 주소가 쓰여있고 테이프를 재부착한 흔적도 보이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작성자가 공개한 사진에는 에어캡으로 포장된 참치캔이 담겨있다.


이후 쿠팡 고객센터에 전화를 걸어 상담사와 통화한 작성자는 '사전예약 제품은 오배송이든 불량이든 무조건 환불만 가능하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이에 작성자가 상담사에게 "다른 사람도 에어팟 배송을 시켰는데 참치캔이 왔다더라. 단순 오배송이 아닌 것 같다"라고 하자 상담사는 "지금까지 오배송 관련 공지가 내려온 게 없다. 이렇게 배송된 일이 또 있는지 알아보고 다시 전화하겠다"고 말했다.


ⓒ온라인 커뮤니티ⓒ온라인 커뮤니티

또 다른 소비자도 이 같은 일을 당했다며 사연을 공개했다. 소비자 A씨는 "쿠팡에서 아이폰13 프로 맥스를 주문했는데 참치캔이 왔다"며 고양이 참치캔이 담긴 상자 사진을 공유했다.


A씨는 과거에도 쿠팡을 통해 아이폰을 주문했다가 오배송을 받은 적이 있다며 "이번에는 그러지 않을 거라 생각했다. 그런데 열어보니 웬 고양이 캔이 있더라"라고 당황스러워했다.


이외에도 아이폰13 미니를 사전 예약한 한 고객은 옥수수 통조림 택배를 받았고, 아이폰12 구매 후 스파게티 소스를 받았다는 소비자도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사연에 누리꾼들은 "한 두 번도 아니고 이건 진짜 문제있다" "쿠팡 진짜 못 믿겠네" "실수를 했으면 제대로 조치를 취해야하는 거 아닌가" "일 처리 왜 이래" 등 분노했다.

이지희 기자 (ljh4749@dailian.co.kr)
기사 모아 보기 >
0
0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