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공' 역술인 관저 이전 개입 주장...부승찬 전 국방부 대변인 [뉴스속인물]

대통령실이 윤석열 정부 들어 청와대를 개방하고 대통령 관저를 이전하는 데 '천공'이라 불리는 역술인이 개입했다는 의혹이 불거지자 강경 대응에 나섰다. 의혹을 제기한 부승찬 전 국방부 대변인과 이를 최초 보도한 언론사 기자 2명을 모두 형사고발키로한 것.앞서 대통령실은 "가짜 뉴스를 만들어 확산한 것에 대해 강력 대응하겠다"는 방침을 밝힌 바 있는 만큼, 부 전 대변인에 대해서도 원칙에 따라 대응하겠다는 것이다. 다만 부 전 대변인은 이번 의혹 제기에 대해 떳떳하다는 입장이다.문재인 정부 마지막 국방부 대변인과 대통령실의 진실 공방이…

연재
연예 대장, 홍종선

D-포토 더보기

더불어민주당, '윤석열정권 민생파탄 검사독재 규탄대회'

13

세종대로 가득 메운 더불어민주당, '장외투쟁' 나서

5

'참사 100일' 이태원 참사 유가족, 서울광장 분향소 설치

8

'이태원 참사 100일' 유가족, 이태원서 광화문까지 행진

11

데일리안 주간 포토

26

공군, 혹한기 구조작전 훈련 실시, '반드시 구조한다'

31

조국 전 법무부 장관, 1심 징역 2년에 추징금 6백만원 선고

4

김건희 팬클럽 전 회장 강신업, 안철수 검찰 고발

3

안철수 "집단적 이전투구 정말 해도 해도 너무한다는 말 있다"

6

천하람 "친윤, 윤핵관 간신배들 퇴출 해야"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