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9-23 00시 기준
확진환자
23216 명
격리해제
20650 명
사망
388 명
검사진행
20527 명
22.4℃
온흐림
미세먼지 11

'윤석열 결단' 언급 추미애…야당은 해임건의안, 검찰은 아들 수사 착수

  • [데일리안] 입력 2020.07.02 00:05
  • 수정 2020.07.02 05:06
  • 최현욱 기자 (hnk0720@naver.com)

통합당·검찰, 추미애 향해 반격 움직임

통합당, 해임건의안 국회 상정…"헌법상 보장된 야당의 권리"

검찰도 반격 움직임…추미애 아들 군 휴가 미복귀 의혹 수사 착수

추미애, 해당 사건 무마 과정서 군에 외압 행사한 혐의 받아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일 오후 열린 국회 법사위 전체회의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일 오후 열린 국회 법사위 전체회의에서 '검언유착' 의혹 수사와 관련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현 정권 관련 비리를 수사하고 있는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한 노골적인 사퇴 압박에 들어간 추미애 법무장관이 1일 "(윤 총장을) 더 지켜보기 어렵다면 결단하겠다"고 경고했다. 같은 날 윤 야당은 추 장관 해임건의안 발의 검토에 돌입했으며, 검찰이 추 장관 아들 서 모씨의 군 휴가 미복귀 의혹 수사에 본격 착수한 사실이 알려졌다.


이날 오후 국회에서는 미래통합당 소속 율사출신 국회의원들이 한 데 모여 회동을 가졌다. 이들은 특히 추 장관의 수사지휘권 남용, 이성윤 서울중앙지방검찰청장의 항명성 조치들에 대해 논의를 나눈 것으로 전해졌다.


박형수 의원은 회동 직후 기자들과 만나 "추 장관 해임건의안을 상정하자고 제안했다. 윤 총장에 대한 지휘권 행사가 요건과 절차에 맞지 않고, 문재인 대통령이 윤 총장과 협의해서 업무하라고 추 장관에게 지시했는데도 이를 어기고 일방적 지시를 강요하고 있기 때문"이라며 "그래서 헌법상 보장된 야당의 권리인 해임 건의를 대통령에 행사하려 한다"고 언급했다.


김웅 의원 또한 "이성윤 서울지검장이 '나쁜 선례'를 이야기하며 사실상 윤 총장에게 항명했고, 추 장관은 같은 장관급의 지휘를 윤 총장이 듣지 않아 면을 깎는다고 책상을 두들겼는데, 윤 총장 지휘를 거부한 이 지검장에 대해서는 어떤 입장인지 묻고 싶다"고 지적했다.


통합당의 해임건의안 상정 추진은 상징적 움직임이라는 평가가 많다. 거대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협조 가능성이 전무한 상황에서 본회의를 통과할 리가 만무하기 때문이다. 다만 지속적인 비판 목소리를 통해 추 장관 행보의 부당함을 국민에 알린다는 복안이다. 주호영 원내대표도 "아직 제출할 지 최종 결론을 내리진 않았다. 의견 수렴을 더 해볼 것"이라고 신중한 입장을 견지했다.


같은 날 검찰도 추 장관 아들 서 모씨의 군 휴가 미복귀 의혹 사건에 대한 수사에 본격 착수한 사실이 언론보도를 통해 알려졌다. 추 장관은 지난 2017년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역임하던 당시 카투사로 복무하던 아들 서 씨가 휴가를 나갔다 복귀하지 않은 사실을 두고 이를 무마하는 과정에서 군에 외압을 행사했다는 혐의를 받는다. 이를 문제 삼아 통합당은 지난 1월 공무집행방해 등의 혐의로 추 장관을 검찰에 고발한 바 있다.


추 장관의 노골적인 압박이 심해지고 있는 가운데 검찰이 추 장관이 직접적으로 연결된 사건 수사에 착수한 것을 두고 본격적인 반격이 시작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향후 수사 진행 과정에서 검찰의 칼날이 추 장관 본인을 향할 경우 조국 전 법무장관에 이어 현 정부 법무장관이 두 번째로 검찰 수사를 받게 된다.


추미애, 아들 관련 검언유착으로 화살 돌려…"더는 아들 건드리지 마라
"윤석열, 지금까지 지켜봤는데 더 지켜보기 어렵다면 '결단' 내릴 수도"
통합당 "윤석열 키워주는 모양새…'상식' 있다면 추미애 비판하기 때문"


윤석열 검찰총장 (자료사진)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윤석열 검찰총장 (자료사진)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추 장관은 이에 다시 한 번 검찰에 날을 세웠다. 그는 이날 법제사법위원회(법사위) 긴급 현안질의에 참석해 검찰의 수사 착수를 비난하며 언론과 검찰의 유착관계에 화살을 돌렸다. 추 장관은 관련 사건에 대한 질문에 "더는 아들을 건드리지 말았으면 한다. 검언유착이 심각한데, 제가 보호하고 싶은 아들의 신변까지 밝히는데 대단하고 경의로운 세상에 살고 있다고 감탄했다"고 강변했다.


그러면서 추 장관은 "(윤 총장을) 지금까지 지켜봤는데 더 지켜보기 어렵다면 결단할 때 결단하겠다"는 발언을 하기도 했다.


통합당은 추 장관의 이러한 언행을 즉각 비판했다. 조수진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추 장관이 '윤석열 때리기'를 할수록 윤 총장을 키워주는 모양새가 되는 이유는 '상식을 가진 사람들'은 추 장관을 비판하고 있기 때문"이라며 "아들 휴가 미복귀 문제에 대해 검언유착 주장을 했는데, 해당 보도를 한 중앙일보는 최근 검찰에 소환된 A씨를 오랫동안 접촉해 왔으며 이 과정에서 검찰 조사 사실을 확인했다. 이 사안이 검언유착과 무슨 관계가 있나"라고 성토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