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6-01 10시 기준
확진환자
11503 명
격리해제
10422 명
사망
271 명
검사진행
24058 명
24.8℃
맑음
미세먼지 20

유시민, 과거 '동지'도 저격…'진보 몰락 일등공신' 되나

  • [데일리안] 입력 2020.01.04 12:52
  • 수정 2020.01.04 13:39
  • 최현욱 기자

유시민, 국보법 사태 거짓 설명에 '저격'당해

여야 합의 본인 주도로 파기하고 한나라당 탓

"귀를 의심할 거짓…한나라당 점거 없었다"

유시민, 국보법 사태 거짓 설명에 '저격'당해
여야 합의 본인 주도로 파기하고 한나라당 탓
"귀를 의심할 거짓…한나라당 점거 없었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과거와 현재 사실을 가리지 않고 좌충우돌 '궤변'을 늘어놓고 있다는 지적이다. 참다 못한 옛 '동지'까지 '저격'에 나서자, 유시민 이사장이 '진보 몰락의 일등공신'이 되는 것 아니냐는 말까지 나온다.

하태경 새로운보수당 창당준비위원장은 4일 페이스북에 "유시민 이사장은 피해망상에 사로잡혀 거짓선동이 일상화됐다"라며 "이젠 죄책감도 부끄러움도 없는 것 같다. 오죽하면 과거의 동지들이 공개비판 하겠는가"라고 일갈했다.

앞서 유 이사장은 지난 2일 한 토론 방송에서 2004년 국가보안법 개정 실패의 책임을 자유한국당의 전신인 한나라당에 돌렸다. 그러자 당시 국보법 개정을 여야 합의로 처리하려 시도했던 더불어민주당의 전신 열린우리당의 의장을 지냈던 이부영 자유언론실천재단 이사장이 나서 '거짓 주장'이라고 일침을 날렸다. 하 위원장은 바로 이 점을 꼬집은 것이다.

이부영 이사장은 전날 페이스북에 "유시민의 거짓 주장을 바로잡아야 한다. 2004년 4대 개혁입법 실패는 국가보안법 개정 여야 합의를 열린우리당이 파기한 탓"이라며 "귀를 의심할 거짓 주장을 내세웠다. (유 이사장의 주장처럼) 한나라당은 국회를 점거하지도 않았고 여야 협상은 순항했다"고 설명했다.

당시 이 이사장은 한나라당과 막후협상을 했음을 밝히며 "당시 유시민 의원을 만났는데, 유 의원은 국보법 폐지가 아닌 개정은 불필요하다는 의견이었다"라며 "여야 협상을 지지했던 중진의원들은 유시민 등 폐지파 의원들의 살기등등한 기세에 눌려 침묵했고, 결국 열우당 의총에서 천정배 당시 원내대표가 여야 합의안을 원천무효라고 선언했다"고 지적했다.

정리하면 당시 열우당은 국보법을 폐지하는 대신 야당과 개정안을 합의하는 선에서 입법을 추진하려 했으나, 유 이사장 등 강경파 의원들이 여야 합의를 무산시킨 탓에 실패로 돌아갔다는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유 이사장은 있지도 않았던 한나라당의 국회 점거 탓을 한 것이다.

하태경 "유시민, 무슨 약점 잡혀 저러나…안타까운 생각마저
너무 황당한 왜곡 일삼으니 어제의 동지도 참다 못해 등돌려"


하태경 새로운보수당 창당준비위원장.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하태경 새로운보수당 창당준비위원장.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하태경 위원장은 "이부영 의장이 유시민의 거짓 궤변에 일격을 가했다"고 평가하며 "유 이사장이 너무 황당한 왜곡과 날조를 일삼으니 이 의장 같은 어제의 동지가 참다 못해 등돌리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하 위원장은 "한때 합리적이었던 사람이 비이성적으로 돌변한 국내 사례 순위를 매긴다면 유 이사장이 일등인 것 같다. 무슨 약점이 잡혀 저러나 하는 안타까운 생각마저 들 정도"라며 "유 이사장은 조국 수호한다면서 온갖 거짓궤변을 늘어놓아 진보를 몰락시킨 일등공신"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