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9-25 00시 기준
확진환자
23455 명
격리해제
20978 명
사망
395 명
검사진행
19575 명
14.9℃
실 비
미세먼지 13

윤미향, 정의연 관련 횡령·배임 등 혐의로 검찰 출석

  • [데일리안] 입력 2020.08.13 17:39
  • 수정 2020.08.13 17:40
  • 정계성 기자 (minjks@dailian.co.kr)

13일 오후 서울 서부지검 출석

검찰, 조사 마친 뒤 기소여부 결정 방침

개인계좌 모금, 회계부실, 쉼터 업계약 쟁점

정의연 사태 관련 배임횡령 등 혐의를 받고 있는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3일 검찰에 출석했다.(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정의연 사태 관련 배임횡령 등 혐의를 받고 있는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3일 검찰에 출석했다.(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이 13일 검찰에 출석했다. 정의기억연대(이하 정의연) 사태 관련 횡령 등의 혐의로 고발된 지 석 달 만이다. 검찰은 윤 의원에 대한 조사를 마친 뒤 최종 기소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윤 의원은 이날 오후 1시 30분 경 서울서부지검 지하 주차장을 통해 조용히 청사로 입장했다. 지난해 12월 1일부터 시행된 형사사건 공개금지 등에 관한 규정에 따라 포토라인은 세워지지 않았다.


윤 의원이 받고 있는 혐의는 횡령·배임·기부금품법 위반 등 세 가지다. 검찰은 윤 의원이 정의연 이사장 시절 개인 계좌로 기부금을 일부 모금한 데 대해 횡령한 정황이 없는지 들여다보는 것으로 알려졌다. 윤 의원은 개인 계좌로 모금을 한 사실은 인정했지만, 기부금 목적에 따라 사용했다며 혐의는 부정하는 상태다.


정의연의 회계장부 누락도 핵심 쟁점 중 하나다. 이와 관련해 누락된 기부금 중 일부를 윤 의원이 개인적으로 사용한 게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된 바 있다. 정의연 측은 현실적인 어려움 등을 이유로 "단순한 착오"라는 입장이다. 하지만 개인적 유용이 아니라는 점이 소명되더라도, 회계부실에 대한 비판은 피하기 어렵다는 지적이다.


경기도 안성 쉼터 고가 매입과 관련해서는 업무상 배임 혐의를 받고 있다. 윤 의원이 대표로 있던 정대협은 지난 2012년 현대중공업으로부터 10억원을 기부 받아, 이 가운데 7억5,000만원을 경기도 안성의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위한 힐링센터를 매입하는데 쓰고, 추가적으로 1억 원을 인테리어 비용으로 사용한 것으로 드러난 바 있다.


당시의 주변시세와 비교해 고가 개입이라는 점에서 논란이 됐었고, 특히 해당 건물의 매각 가격이 4억2,000만원으로 매입가에 비해 헐값이어서 리베이트 의혹이 일었다. 하지만 윤 의원은 "땅값 보다는 건축기법이라든가 인테리어 등이 다른 일반 건축보다는 훨씬 더 고급이었다는 평가를 자체적으로 했다”며 이른바 업계약 의혹을 부인했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