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9-25 00시 기준
확진환자
23455 명
격리해제
20978 명
사망
395 명
검사진행
19575 명
15.9℃
실 비
미세먼지 13

의협, 14일 총파업 강행...“필수 인력은 제외”

  • [데일리안] 입력 2020.08.12 17:16
  • 수정 2020.08.12 17:17
  • 백서원 기자 (sw100@dailian.co.kr)

집단휴진에 나선 대한전공의협의회가 지난 7일 서울 여의도 공원에서 집회를 열고 의대 정원 확대, 공공의대 설립 반대 등을 촉구하는 침묵 시위를 하고 있다.ⓒ뉴시스집단휴진에 나선 대한전공의협의회가 지난 7일 서울 여의도 공원에서 집회를 열고 의대 정원 확대, 공공의대 설립 반대 등을 촉구하는 침묵 시위를 하고 있다.ⓒ뉴시스

대한의사협회가 오는 14일 집단휴진을 예정대로 강행하겠다고 밝혔다. 단 응급실, 중환자실, 투석실, 분만실 등 환자의 생명과 직결되는 업무에 참여하는 인력은 제외한다.


의협은 12일 입장문을 통해 “김강립 차관은 ‘의대정원 확대 방침에 변화가 없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며 예고대로 집단휴진을 단행하겠다고 밝혔다.


의협은 “보도자료에는 원안대로 추진한다는 언급 없이 의료계와 협의체를 구성해 의대정원, 공공의대 설립, 첩약급여화, 비대면진료 등을 주제로 논의하자고 제안해 마치 정부가 의료계 요구사항을 수용해 4개 주제에 대해 원점에서 재검토할수 있다는 것처럼 보이도록 했다”고 지적했다.


또 “이는 정부가 의료계 주장을 수용할 의사가 전혀 없으면서 그간 정책추진 과정에서 의료계와 소통이 부족했다는 비판을 의식해, 의협이 거부하는 장면을 연출 의료계 책임으로 돌리려는 얄팍한 속임수”라고 비판했다.


의협은 “당사자를 배제하고 시한을 정해놓은 군사작전 수행하듯 밀어붙일 것이 아니라, 성급했음을 인정하고 원점으로 돌아와 공론의 장을 만들고 전문가와 현장의 의견을 충분히 듣고 토론하고 논박하며 답을 찾는 ‘협치’가 그렇게 어려운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복지부가 의료계 요구사항을 수용하지 않을 것임을 분명히 해 의협은 14일 전국의사총파업을 예정대로 단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의협은 의대 정원을 늘리는 방식으로는 지역 의료 불균형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며 의대 정원 확충 철폐와 공공의대 설립 철폐 등을 포함한 5가지 요구안을 정부에 제시했다. 이중 정부가 의협과 민관협의체 구성만을 수용하면서 의협은 14일 예정된 의사 총파업을 진행키로 했다. 정부는 이날부터 비상대책반 운영을 시작하고 집단 휴진에 대비한다는 방침이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