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8-11 00시 기준
확진환자
14660 명
격리해제
13729 명
사망
305 명
검사진행
17489 명
24.1℃
약간의 구름이 낀 하늘
미세먼지 17

연가 내고 사찰 찾은 추미애 "스님이 주신 염주로 번뇌 끊어본다"

  • [데일리안] 입력 2020.07.08 10:03
  • 수정 2020.07.08 10:03
  • 이유림 기자 (lovesome@dailian.co.kr)

ⓒ추미애 법무부 장관 페이스북ⓒ추미애 법무부 장관 페이스북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 수사 관련 수사지휘권을 발동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8일 "무수한 고민을 거듭해도 바른 길을 두고 돌아가지 않는 것에 생각이 미칠 뿐"이라고 말했다.


추 장관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한 사찰에 서 있는 자신의 뒷모습이 담긴 사진을 올렸다. 이와 함께 그는 "산사의 고요한 아침이다. 스님께서 주신 자작나무 염주로 번뇌를 끊고 아침 기운을 담아본다"고 적었다.


추 장관은 지난 6일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 모친상 빈소 방문을 위해 오후 반차를 썼고, 7일과 8일에는 연가를 냈다. 연가를 내기 전에는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좌고우면하지 말고 지휘 사항을 신속히 이행하라"고 공개적으로 압박했다.


윤 총장과의 입장차가 좀처럼 좁혀지지 않는 가운데 향후 대응 방안을 놓고 고심을 이어가는 것으로 보인다.


한편, 추 장관은 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아들 휴가 미복귀 의혹' 반박 영상을 삭제했다가 다시 올리기도 했다. 영상은 지난 1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 편집 영상으로, 추 장관은 "(아들 의혹 보도에) 검언유착이 심각하구나 감탄하고 있다"며 "아들 사건을 빨리 수사해서 무엇이 진실인지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