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9 00시 기준
확진환자
26271 명
격리해제
24168 명
사망
462 명
검사진행
26148 명
10.1℃
구름조금
미세먼지 40

이낙연 출마 선언하는 날, 김부겸은 'NY 본진' 호남행

  • [데일리안] 입력 2020.07.07 04:00
  • 수정 2020.07.07 00:47
  • 송오미 기자 (sfironman1@dailian.co.kr)

7일 이낙연, 당 대표 출마 선언

'NY 마크맨 방' 개설·본격 전대 모드

김부겸, 7일 광주·8일 전북 전주

친노 영입 박차…김원기에 유인태까지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의원과 김부겸 전 의원ⓒ데일리안DB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의원과 김부겸 전 의원ⓒ데일리안DB

더불어민주당의 차기 당권 경쟁이 7일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당권 주자로 분류됐던 홍영표·우원식 의원이 불출마를 선언하면서 이번 민주당 전당대회는 이낙연 의원과 김부겸 전 의원 간 '2파전'으로 치러지게 됐다.


현재 여권에서 가장 유력한 당권·대권 주자인 이낙연 의원은 이날 오후 2시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8·29 전당대회 당 대표 출마를 공식 선언한다. 같은 날, 경쟁자인 김부겸 전 의원은 이 의원의 '본진(本陣)'인 호남으로 달려간다.


이 의원의 출마 선언문에는 코로나19 위기 극복과 집권 후반기로 접어든 문재인 정부를 뒷받침하기 위해 필요한 당 대표 리더십에 방점이 찍힐 것으로 보인다. 이 의원은 지난 1일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전대 출마 이유에 대해 "국가적 위기에 책임 있게 대처해야 한다는 생각을 해왔고, 초유의 거대 여당을 책임 있게 운영하는 일을 외면해서는 안 된다"며 "그 두 가지가 기둥이 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기자 출신' 이 의원은 언론과의 '밀착 스킨십'도 본격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이 의원 측은 6일 당권 도전 선언 이후 개별 언론 인터뷰를 시작하겠다고 밝힌 데 이어 '마크맨(전담 취재 기자를 일컫는 말) 관리'에도 돌입했다. 이 의원 측은 일정과 보도자료 등을 공유하는 '마크맨 카톡방'을 개설했다. 이 방에 들어와 있는 참여정부 시절 국내언론비서관을 지낸 최인호 의원은 언론 소통 창구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김 전 의원은 7일 광주를 찾아 기자간담회를 갖는다. 또 전국 최초로 자동화 시스템을 도입한 광산구청 광장 자동화선별진료소를 방문해 코로나19 대응 현장을 점검할 계획이다. 8일에는 전북 전주에서 전북 주재 정치부 기자들을 상대로 기자간담회를 연다. 이어 한국탄소융합기술원을 방문한 뒤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남부시장 상인연합회와 간담회를 갖고 애로사항을 청취할 예정이다. 9일에는 서울로 돌아와 여의도 민주당 당사에서 출마 선언식을 한다.


TK(대구·경북) 출신인 김 전 의원이 전대 출마 선언에 앞서 가장 먼저 호남을 찾는 건 자신의 '아킬레스건'인 호남의 표심을 공략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또, 호남은 민주당의 심장이자 '민주화의 성지'라는 상징성을 갖고 있는 곳이기도 하다.


한편, 김 전 의원은 친노(친노무현) 인사 영입에 박차를 가하며 친노·친문(친문재인) 표심 잡기에 열을 올리고 있다.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정치적 스승으로 알려진 김원기 전 국회의장이 김 전 의원의 후원회장을 맡은 데 이어 노무현 정부 초기 정무수석을 지낸 원조 친노 유인태 전 사무총장이 상임고문을 맡기로 했다. 참여정부 시절 청와대 시민사회비서관을 지낸 김택수 전 대전시 정무부시장은 캠프의 대변인으로 활동하고 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