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6-03 10시 기준
확진환자
11590 명
격리해제
10467 명
사망
273 명
검사진행
27865 명
19.8℃
박무
미세먼지 48

[코로나19] 의정부성모병원 2명 추가 확진…관련 확진자 18명

  • [데일리안] 입력 2020.04.01 19:07
  • 수정 2020.04.01 19:08
  • 백서원 기자 (sw100@dailian.co.kr)

의정부성모병원 앞 주차장에 임시로 마련된 검체 채취장소. 2500여명에 달하는 직원과 환자의 신속한 검채 채취를 위해 10여개의 검체 채취장이 길게 늘어서 있다.ⓒ뉴시스의정부성모병원 앞 주차장에 임시로 마련된 검체 채취장소. 2500여명에 달하는 직원과 환자의 신속한 검채 채취를 위해 10여개의 검체 채취장이 길게 늘어서 있다.ⓒ뉴시스

가톨릭대 의정부성모병원 환자 2명이 추가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의정부성모병원은 1일 동두천 거주 54세 남성 환자와 남양주 거주 84세 남성 환자 두 명이 추가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동두천 남성은 지난달 22일 발목과 허리 골절로, 남양주 남성은 같은 달 20일 뇌출혈로 각각 응급실을 거쳐 4층 병동으로 옮겨졌다.


보건당국은 이들 2명과 전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4층 병실 간병인과의 연관성을 조사했고, 그 결과 84세 남성이 이 간병인의 도움을 받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날 오후 6시 기준 이 병원과 관련된 코로나19 확진자는 18명이다.


지난달 29일 양주 베스트케어 요양원 입소자 A(75·남)씨가 폐렴이 악화해 이송된 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확진 판정 약 4시간 만인 지난달 30일 새벽 숨졌다.


이후 이 병동 8층에 입원해 있던 82세 여성을 비롯해 환자, 간호사, 간병인 등 11명이 잇따라 추가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다른 지역에서 진단 검사를 받아 의정부시 집계에서는 빠졌지만 인천 옹진군 공무원 세자매와 파주 거주 60세 남성, 서울아산병원 9세 환아, 철원 70대 남성 등 6명도 이 병원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옹진 세자매는 지난달 이 병원 8층에 입원 치료 중 숨진 어머니 임종을 지켰으며 파주 60세 남성은 지난달 18∼27일 같은 층에 입원했다. 9세 환아는 이 병원 응급실을 거쳐 갔고 철원 70대 남성은 부인이 이 병원 간병인으로 코로나19로 확진됐다.


병원은 이날부터 3일까지 일정으로 폐쇄한 가운데 의료진, 직원, 보호자, 입원환자, 협력업체 직원 등 2500여 명을 전수 검사 중이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