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6-04 10시 기준
확진환자
11629 명
격리해제
10499 명
사망
273 명
검사진행
28199 명
24.4℃
튼구름
미세먼지 60

[총선2020] 김웅, 열린민주당 "'검찰청장'으로 호칭 변경" 주장에 "무서운 음모" 일침

  • [데일리안] 입력 2020.04.01 18:14
  • 수정 2020.04.02 06:36
  • 최현욱 기자 (hnk0720@naver.com)

열린민주당, 검찰총장→검찰청장으로 호칭 변경 공약 내걸어

김웅 "검사 개개인을 독립관청서 대통령 수하로 만드려는 음모

이번 선거 끝나고 윤석열 수사 시작될 것 우리 국민 모두 알아

그 다음은 국민 될 것…이번 총선은 조국 세력과의 마지막 결전"

김웅 미래통합당 서울 송파갑 후보(자료사진)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김웅 미래통합당 서울 송파갑 후보(자료사진)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조국 전 법무장관 수호 프레임을 내세운 열린민주당이 총선 공약으로 검찰총장이라는 호칭을 '검찰청장'으로 바꾸는 등의 검찰 권한 축소를 내걸자, 부장검사 출신 김웅 미래통합당 서울 송파갑 후보가 정색하고 성토에 나섰다.


김웅 후보는 1일 국회에서 열린 선거전략대책회의에서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후보인) 최강욱 전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이 '경찰청과 마찬가지로 검찰총장을 검찰청장으로 바꾸겠다'는 이야기를 했는데, 이것은 정말 무서운 말이다"라며 "왜 검찰은 '총장'을 사용하느냐, 그것은 검사 하나하나가 독립관청이기 때문에 독립관청인 검사를 총괄하라는 의미에서 '검찰총장'인 것이다. 이것을 '청장'으로 바꾼다는 것은 검사 개개인을 독립관청이 아니라 국가의, 대통령의 수하로 만들겠다는 음모가 숨어있는 발언"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더해 김 후보는 조국 사태 및 청와대 관련 비리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에 대한 겁박과 공격을 성토했다. 그는 "'법치주의를 후퇴시켰고 국가기능의 공정성을 저해했다'는 것이 조국의 법죄에 대한 대한민국 법원의 판단이다"며 "지금 코로나19를 틈타 이 조국 세력이 다시금 창궐하고 있다. 예전에 저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조국 수호처', '윤석열 수사처'가 될 것이라고 예언한 바 있는데, 지금 조국을 수사하는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사찰·공작·녹취 공격이 전방위적으로 이뤄지고 있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김 후보는 "그 뿐만이 아니다. 블랙리스트, 화이트리스트를 만들었다고 구속되고 처벌을 받는 세상에 검사들에 대한 노골적인 데스노트·살생부를 만들어 공개하고 있다"며 "대명천지에 이런 일이 있었는가, 어제 뉴스를 보면 1조원대가 넘는 피해를 입은 개미투자자들이 피눈물을 흘리고 있는 라임사태를 갖고도 윤석열 총장에 대한 공격으로 활용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김 후보는 "이번 선거가 끝나고 윤석열 총장에 대한 수사가 시작될 것이라는 것은 우리 국민 모두가 알고 있다. 이걸 막을 수 있는 방법은 선거밖에 없을 것"이라며 "윤 총장이 수사 받고 처벌 받고 나면 그 다음은 우리 국민이 될 것이다. 그것은 현실이 될 것이기에 이번 선거는 조국 세력과의 마지막 결전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