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6-04 10시 기준
확진환자
11629 명
격리해제
10499 명
사망
273 명
검사진행
28199 명
20.8℃
가벼운 안개비
미세먼지 35

심재철 "김종인, 태영호 관련 부적절 발언에 대해 사과하라"

  • [데일리안] 입력 2020.03.13 15:06
  • 수정 2020.03.13 15:06
  • 최현욱 기자 (hnk0720@naver.com)

김종인, 한 인터뷰서 태영호 향해 "국가 망신" 비난

심재철 "매우 부적절한 발언…태영호는 우리 국민

태영호 지역구 공천은 혁신 공천의 일환, 사과하라"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13일 통합당의 서울 강남갑 지역 후보로 총선을 준비 중인 태영호 전 북한 주영대사관 공사를 향해 비난을 쏟아낸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에 대해 사과를 촉구했다.


심 원내대표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김 전 위원장은 부적절한 발언에 대해 사과하라"며 "김 전 위원장이 한 언론 인터뷰에서 태 전 공사에 대해 '남한에 뿌리가 없다'고 하면서, 강남갑 공천이 '국가적 망신', '공천을 이벤트화한 것'이라고 말했다"고 언급했다.


이어 심 원내대표는 "총선을 코앞에 두고 우리 당의 선거대책위원장으로 거론되는 정치 원로로서, 매우 부적절한 발언"이라며 "태 전 공사는 대한민국 헌법상 엄연한 우리 국민이다. 특히 대한민국에 들어와 우리 국민과 전세계에 북한의 적나라한 실상을 널리 고발해온 인물"이라고 말했다.


심 원내대표는 아울러 "이미 우리 당은 지난 2012년 탈북민 출신 조명철 의원을 비례대표로 공천해 당선시킨 바 있다"며 "이번 총선에서 우리 당이 태 전 공사를 지역구 후보로 낸 것은 비례대표를 넘어 한 단계 더 나아간, 혁신 공천의 일환"이라고 강조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