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19 00시 기준
확진환자
25275 명
격리해제
23368 명
사망
444 명
검사진행
16763 명
10.6℃
실 비
미세먼지 65

'오만한 여당' 심판론 불까…'조국 내전' 확전 조짐에 긴장한 與

  • [데일리안] 입력 2020.02.19 09:30
  • 수정 2020.02.19 10:39
  • 이슬기 기자 (seulkee@dailian.co.kr)

'임미리 고발' 논란 식기도 전에 '조국내전' 발발

'조국파' 김남국, '비조국' 금태섭 밀어낼까

김남국 불출마 설득 나선 지도부서 위기감 감지

더불어민주당 박광온 최고위원이 18일 본회의장에서 한 지지자로부터 받은 메시지를 읽고 있다. ⓒ연합뉴스더불어민주당 박광온 최고위원이 18일 본회의장에서 한 지지자로부터 받은 메시지를 읽고 있다. ⓒ연합뉴스

"가만 생각해보니 김남국 인재영입부터가 실수가 아닌가. 아니 귀닫은 당의 오만함이 부른 필연적 패착 아닌지..."


더불어민주당 박광온 최고위원이 18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회의 도중 한 지지자로부터 받은 비판의 메시지가 언론사 카메라에 포착됐다. '민주당만 빼고' 칼럼을 쓴 임미리 고려대 연구교수를 고발한 데 이어 '조국 정국'에서 쓴소리를 아끼지 않았던 금태섭 민주당 의원에 대한 '자객 공천' 논란이 일자 이를 비판한 내용이다.


이날 정치권은 '조국백서추진위원회' 필진 김남국 변호사가 금 의원의 지역구에 낸 도전장을 두고 하루종일 시끄러웠다. 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가 금 의원의 지역구를 추가 공모지역으로 지정한 뒤 '조국 수호'에 앞장섰던 인물이 이 지역 공천 신청을 예고했기 때문이다.


민주당의 입장에서는 자칫 '비판을 견디지 못하는 오만한 모습'으로 비춰질 우려가 생긴 동시에 '조국 수호'라는 프레임으로 선거를 치르게 될 처지에 놓이게 됐다.


더불어민주당 금태섭 의원이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하며 김남국 변호사의 서울 강서갑 출마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더불어민주당 금태섭 의원이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하며 김남국 변호사의 서울 강서갑 출마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금 의원은 이날 오전 의원총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은 지점을 꼬집었다. 그는 "조국 수호 선거가 되면 강서갑 지역의 문제뿐만 아니라 수도권 전체 선거에 영향을 줄 것"이라며 "조국 전 법무부장관 임명은 지나간 일인데 조국 수호가 이슈가 되는 선거는 미래를 바라보는 게 아니다"고말했다.


이어 "유권자들에게 '우리가 하는 일은 틀리지 않다. 오만하지 않다'는 자세로 비춰질 수 있기 때문에 겸허한 자세로 선거를 치러야 한다"고 강조했다.


잇따른 논란에 여유만만하던 지도부에서도 긴장한 분위기가 감지됐다. 설훈 최고위원은 이날 KBS 라디오 인터뷰에서 김 변호사와 당의 사전 교감 여부에 대해선 "전혀 아니다"고 선을 그으면서도 "금 의원은 김 변호사가 자신이 설정해서 도전하는 것이니 자연스럽게 받아서 도전을 이겨내면 된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러나 '조국 내전' 발발이 이날 내내 뜨거운 이슈로 떠오르며 기류가 달라졌다. 김 변호사가 출마 기자회견을 예고했다 돌연 취소한 배경에 지도부의 만류가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오전에 열린 의원총회에서 의원들이 '당 지도부가 김 변호사에게 강서갑 출마를 권유했느냐'는 등의 질문이 나온 것이 영향을 미쳤다는 얘기도 나왔다.


지난 7일 국회 정론관에서 민주당 입당 기자회견을 했던 김남국 변호사 ⓒ뉴시스지난 7일 국회 정론관에서 민주당 입당 기자회견을 했던 김남국 변호사 ⓒ뉴시스

다만 김 변호사는 기자회견을 취소하면서도 '출마의 뜻'은 분명히 해 '조국 내전' 발발의 신호탄을 확실히 쏘아올렸다.


그는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이번 선거에서 조국 수호를 외치는 사람은 없다. 왜 일부 언론의 허구적인 조국수포 프레임을 선거에 이용하려고 하는 것인가"라며 "조국수호 프레임으로 선거를 치르면 안 된다고 주장을 하면서 거꾸로 조국수호의 위기감과 논란을 키우는 모순된 행동을 하고 계시다"고 주장했다.


김 변호사는 19일 새벽에도 재차 올려 불출마 결단설에 대해 부인했다. 그는 "당으로부터 기자회견을 연기해달라는 연락을 받았을 뿐"이라며 "일체 어떤 설명이나 요청을 받은 바 없다"고 밝혔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