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6-07 10시 기준
확진환자
11776 명
격리해제
10552 명
사망
273 명
검사진행
26481 명
26.1℃
맑음
미세먼지 59

[기자의 눈] 리더들의 희생 넘은 보수통합, 숟가락 얹을 생각 말라

  • [데일리안] 입력 2020.02.13 05:30
  • 수정 2020.02.13 15:27
  • 최현욱 기자 (hnk0720@naver.com)

황교안·유승민 결단의 보수통합, 이제 잘 다져야

혁통위 공 크지만 공천관리위 참여 요구는 의문

국민 시선에서 혁신공천 감시·조언의 역할해야

지난달 31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혁신통합추진위원회 1차 대국민 보고대회에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하태경 새보수당 책임대표, 이언주 전진 4.0 대표, 장기표 국민의소리 창준위원장, 박형준 혁신통합추진위원장 등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지난달 31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혁신통합추진위원회 1차 대국민 보고대회에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하태경 새보수당 책임대표, 이언주 전진 4.0 대표, 장기표 국민의소리 창준위원장, 박형준 혁신통합추진위원장 등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통합! 국민의 명령!', '정권심판', '통합이 미래다' 등의 현수막을 펼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모처럼 보수 진영의 리더들이 희생과 헌신을 통한 리더십을 보여줬다. 덕분에 4·15 총선을 앞둔 보수진영의 최대 화두인 통합 문제도 이제 그 결실을 맺을 준비를 하고 있다.


이는 통합 논의의 양대 축인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유승민 새로운보수당 보수재건위원장의 결단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황 대표는 '대한민국 정치 1번지' 서울 종로에 직접 출마해 문재인 정권 심판의 최선봉에 서기로 했고, 유 위원장은 한국당과의 합당을 선언하며 본인의 불출마를 통해 그 진정성을 몸소 알렸다.


물론 통합 추진 기구인 '혁신통합추진위원회(혁통위)'의 공도 무시할 수 없다. 이들이 있었기에 통합의 필요성이 공론화될 수 있었고, 구체적인 로드맵을 그릴 수 있었다는 평가가 많기 때문이다.


우려되는 점은 통합이 가시화될수록 여기저기서 그간의 공을 인정받고자 하는 움직임이 감지된다는 사실이다. 실제 혁통위에 참여했던 일부 시민단체들이 향후 설립될 통합신당의 공천에 영향력을 행사하겠다는 목소리를 내고 있다.


공천은 사전적 정의 그대로 '공인된 정당에서 선거에 출마할 당원을 공식적으로 추천하는 일'을 말한다. 공인된 정당이 아닌 개별 집단인 시민단체들이 그 공천을 관리하는 공관위 구성에 참여하겠다는 생각은 그 자체로 어폐이며, 혼란만 불러올 가능성이 농후하다.


물리적인 통합만 이뤄낸다고 선거 승리가 보이는 것이 아니다. 혁신적인 공천이 이어져야 국민도 이들을 믿고 응원하며 지지를 보내줄 것이다.


'통합 논의의 올바른 장'을 만드는 게 자신들의 역할이라고 주창해 온 혁통위가 향후 공천 과정에서 할 역할은 자명하다. 통합신당의 공관위가 혁신적인 공천을 이뤄낼 수 있도록 국민의 시선에서 감시하고 조언을 보내는 것이다. 직접 주도하려 나서다간 힘들게 이뤄낸 통합의 토대가 한 순간에 박살날지도 모르는 일이다.


총선이 이제 두 달여 앞이다. 모두가 한 마음 한 목소리가 되어 싸워도 넉넉하지 않은 시간이다. 설령 대의를 잃고 욕심에 치중해 자중지란에라도 빠진다면 승리의 여신은 이번에도 보수진영을 외면하게 될 것이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