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5 00시 기준
확진환자
25836 명
격리해제
23869 명
사망
457 명
검사진행
21684 명
9.4℃
실 비
미세먼지 31

이인영 "30일 공수처법 마무리…이탈표 걱정 안해도 돼"

  • [데일리안] 입력 2019.12.29 12:27
  • 수정 2019.12.29 14:00
  • 송오미 기자

"모든 업 다 지더라도 새로운 길 열겠다

이번에 못하면 검찰공화국이 된다" 주장

"모든 업 다 지더라도 새로운 길 열겠다
이번에 못하면 검찰공화국이 된다" 주장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상임위간사단 연석회의에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자료사진).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상임위간사단 연석회의에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자료사진).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 법안이 오는 30일 국회 본회의에서 표결에 들어갈 전망인 가운데,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난폭한 극우 정치의 국회 습격에 대응해 어떤 상황이 되더라도 국회법이 보장하는 절차를 밟아가며 검찰개혁을 이루겠다"며 공수처법을 반드시 통과시키겠다는 의지를 거듭 드러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29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모든 업을 다 지고 가더라도 이 기회에 완전히 새로운 대한민국의 길을 열겠다"며 "이번에 검찰 개혁을 완수하지 못하면 대한민국은 검찰 공화국이 된다. 30일 시작되는 임시국회에서 공수처 신설을 위한 법적 절차를 마무리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야당 원내대표들을 향해서 "정중하게 요청드린다. 이제 갈등을 매듭지을 시간"이라며 "의견의 충돌을 물리적 충돌로 변질하지 말고 선진화법 정신 그대로 정정당당한 표결로 결말을 짓자"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 번 더 국회법을 위반하면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는 거듭된 경고가 현실이 되지 않도록 절제되고 품격 있는 대처를 부탁한다"며 "내일 국회의장에게 본회의 개최를 요청하고자 하며, 일방적 요청이 되지 않도록 원내수석부대표간 실무 협상부터 시작하게 야당에서 창구를 열어달라"고 요구했다.

예산안과 선거법 개정안 통과 과정에서 공조를 펼쳤던 4+1(민주당·바른미래당 당권파·민주평화당·기타 정당+대안신당) 협의체 의원들이 공수처법에 대해선 일부 이견을 보여 '이탈표' 우려가 나오는 것과 관련해선 "발의 과정에서 156인의 의원들이 공동 발의자가 돼 있다"며 "우회적으로 표현하지만 크게 충돌하지는 않고, 걱정하지 않아도 될 것"이라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