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0 00시 기준
확진환자
25333 명
격리해제
23466 명
사망
447 명
검사진행
19379 명
20.8℃
맑음
미세먼지 54

황교안, 단식 8일만에 긴급이송…"이 얼마나 비정한 정권이냐"(종합)

  • [데일리안] 입력 2019.11.28 02:00
  • 수정 2019.11.28 05:14
  • 정도원 기자

27일 저녁 11시, 의식 잃은채 발견…119 출동

애끓는 "여보, 여보" 외침 속 세브란스병원行

"위험한 고비는 넘겨…신장 좀 더 지켜봐야"

27일 저녁 11시, 의식 잃은채 발견…119 출동
애끓는 "여보, 여보" 외침 속 세브란스병원行
"위험한 고비는 넘겨…신장 좀 더 지켜봐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사진)가 단식 8일째이던 27일 저녁 11시 무렵 의식을 잃고 서울 신촌세브란스병원으로 긴급 이송됐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사진)가 단식 8일째이던 27일 저녁 11시 무렵 의식을 잃고 서울 신촌세브란스병원으로 긴급 이송됐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 철회, 공수처법 포기 등을 내걸고 8일째 단식을 이어가던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결국 의식을 잃고 병원으로 이송되기에 이르렀다. 병원으로 옮겨진 황 대표는 의식은 회복했으며, 위험한 고비는 넘긴 것으로 전해졌다.

김명연 한국당 수석대변인은 28일 새벽 황 대표가 이송된 서울 신촌세브란스병원에서 긴급브리핑을 통해 "전해질 불균형이 장기화되면 뇌의 부종이 올 수 있는데, 검사 결과 다행히 위험한 고비는 넘었으나 경과를 지켜봐야할 것"이라며 "의식은 회복했으며, 눈을 뜨고 알아보는 정도의 기초적인 회복만 됐다"고 밝혔다.

김 수석대변인은 "다행히 위험한 고비는 넘지 않았나 희망하면서 국민 여러분들이 걱정하실까봐 바로 말씀드렸다"며 "우려가 되는 것은 신장 상태인데 그것은 좀 더 상황을 지켜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황 대표는 단식 8일째이던 전날부터 건강에 중대 고비를 맞이하고 있었다.

오전에 농성 현장을 찾은 전광훈 목사는 "예상보다 좋더라. 저 정도면 상태가 나쁜 것도 아니고, 좋은 것도 아니다"라고 주장했지만, 연이어 천막을 찾은 정치권 관계자들은 황 대표가 말을 하지 못하거나 아예 사람을 알아보지 못했다며 더 이상의 단식을 만류해 중단시켜야 한다고 전했다.

단식에 따른 신장기능 저하로 단백뇨 증상이 나타나고 얼굴에 붓기가 심해지는 등 외견상으로도 이상 징후가 뚜렷해지자, 비상의원총회를 마친 한국당 의원들은 대거 현장을 찾아 단식을 만류했다.

의원들을 대표해 농성 천막 안으로 들어간 나경원 원내대표의 단식 만류에도 황 대표는 "좀 더 (단식을) 이어가야 할 것 같다"고 의지를 굽히지 않았다. 나 원내대표는 오전에 이어 저녁 10시 무렵에도 다시 한 번 단식 중단을 설득한 것으로 전해졌다.

결국 이날 저녁 11시 무렵, 황 대표는 농성 현장이던 청와대앞 분수대에서 의식을 잃었다. 지난 25일부터 황 대표의 곁을 지키던 배우자 최지영 여사가 "좀 이상하다"며 주변의 도움을 요청했다. 의원과 당 관계자들이 대기하던 의료진을 불러들인 결과, 의식저하가 확인됐다.

1시간전까지 현장 지켰던 나경원, 말 못 이어
"야당대표 단식 무반응…비정한 정권" 몸서리
한국당, 28일 긴급의총 소집, 강경투쟁 예고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사진 오른쪽)는 28일 새벽 황교안 대표가 긴급 이송된 서울 신촌세브란스병원 응급실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 얼마나 비정한 정권이냐"라고 규탄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사진 오른쪽)는 28일 새벽 황교안 대표가 긴급 이송된 서울 신촌세브란스병원 응급실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 얼마나 비정한 정권이냐"라고 규탄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이에 한국당은 즉각 119에 신고했으며, 출동한 구급대원들이 황 대표를 병원으로 긴급 이송했다. 최 여사는 구급차에 실리는 황 대표를 바라보며 "여보, 여보"라고 연신 애타게 부르는 모습을 보였다. 현장을 지키던 박대출 의원은 "사모님이 많이 놀랐다"고 안타까워했다.

황 대표의 긴급 이송 사실이 알려지자,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한 한국당 의원들은 속속 세브란스병원으로 집결했다.

황 대표가 의식을 잃기 불과 한 시간 전인 저녁 10시까지도 농성 현장을 지키며 단식 중단을 호소했던 나경원 원내대표는 말을 잇지 못했다.

나 원내대표는 병원 응급실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대표가 의식이 돌아오고 있는 것은 천만다행"이라며 "야당 대표가 그 추위 속에서 단식을 이어가는데, 정권에서 어떠한 반응도 없었다. 이 얼마나 비정한 정권이냐"라고 몸서리를 쳤다.

조경태 수석최고위원은 "대표가 건강을 빨리 회복할 수 있도록 기도하는 마음으로 이 자리에 서 있다"며 "빨리 건강을 되찾기를 이 자리에서 기다리겠다"고 밝혔다.

박맹우 사무총장은 "내일이나 모레 정도가 최대 고비라고 생각해 밤에 갈 사람들은 가는 분위기였는데 이런 일이 생겼다"며, 향후 계획을 묻는 질문에는 "생각도 못해보고 있다"고 당혹스런 심경을 감추지 못했다.

당초 28일 오전 황 대표의 단식 농성장인 청와대앞 분수대 광장에서 현장최고위원회의를 열 예정이던 한국당은 해당 일정을 취소하고 국회본청에서 나경원 원내대표 주재로 긴급최고위를 열기로 했다.

또, 한국당은 최고위 직후 국회 예결위회의장에서 긴급의원총회도 소집해놓은 상황이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