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6-04 10시 기준
확진환자
11629 명
격리해제
10499 명
사망
273 명
검사진행
28199 명
20.7℃
박무
미세먼지 26

박시은-진태현 부부, 대학생 딸 입양…"둘 아닌 셋"

  • [데일리안] 입력 2019.10.28 11:49
  • 수정 2019.10.28 11:51
  • 부수정 기자
배우 박시은·진태현 부부가 20대 딸을 입양했다고 밝혔다.
진태현 SNS 캡처배우 박시은·진태현 부부가 20대 딸을 입양했다고 밝혔다. 진태현 SNS 캡처

배우 박시은·진태현 부부가 20대 딸을 입양했다고 밝혔다.

28일 진태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2015년 8월 저희 부부가 결혼하고 신혼여행으로 찾아간 제주도 천사의집 보육원에서 처음 만난 아이 우리 세연이. 고등학교 때 처음 만나 지금까지 함께 이모 삼촌으로 지내왔다"며 "저희 부부는 이모·삼촌을 멈추고 진짜 엄마·아빠가 되어주기로 했다"고 입양 사실을 알렸다.

진태현은 "유아 때도, 10대 때도 부모가 필요하지만 우리 딸에게는 안타깝게도 훌륭한 보육원 선생님들 말고는 부모와 함께 살아봤던 시간이 없었다. 이제 20대부터는 함께 걸어갈 엄마·아빠가 되어주려고 한다. 가족은 10대, 20대, 30대, 죽을 때까지 필요한 그런 존재니까"라고 말했다.

이어 "입양은 오래전부터 우리 부부가 노력하고 생각해왔던 것"이라며 "앞으로 현실적인 문제들이 있겠지만, 그마저 다 함께 경험하는 것이 가족이니 어려움이 있어도 함께 하기로 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딸과 오랜 고민 끝에 우리가 가족이 되었음을 지인 및 팬분들에게 이렇게 SNS로 먼저 알리게 됐다"면서 "박시은·진태현 부부는 이제 대한민국 배우이자, 대학생 첫째 딸이 있는 대한민국의 부모이다. 열심히 살겠다"고 전했다.

박시은과 진태현은 2010년 SBS 드라마 '호박꽃 순정'에서 만나 연인으로 발전했으며 5년간 열애하다 2015년 결혼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