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
맑음
미세먼지 49

'여곡성' 손나은 "첫 주연작, 잘 해내고 싶었다"

  • [데일리안] 입력 2018.11.01 16:11
  • 수정 2018.11.01 19:14
  • 부수정 기자 (sjboo71@dailian.co.kr)

가수 겸 연기자 손나은이 영화 가수 겸 연기자 손나은이 영화 '여곡성'으로 스크린 첫 주연에 나선 소감을 밝혔다.ⓒ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가수 겸 연기자 손나은이 영화 '여곡성'으로 스크린 첫 주연에 나선 소감을 밝혔다.

1일 서울 용산 CGV에서 열린 '여곡성'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손나은은 "영화에 관심이 많았는데, 좋은 기회를 통해 함께하게 됐다"고 말했다.

손나은은 "원작이 많은 사랑을 받은 작품이라 부담이 컸지만 잘 해내고 싶은 마음이 앞섰다"며 "캐릭터의 행동, 감정의 변화에 집중하며 연기했고, 메이크업과 의상을 통해서도 옥분이의 욕망을 표현하려 했다"고 전했다.

서영희와 호흡을 묻자 "학교 선배님인데 함께 호흡하게 돼 영광이었다"며 "선배님과 호흡하면서 의지하며 편하게 할 수 있었다"고 미소 지었다.

'여곡성'은 원인 모를 기이한 죽음이 이어지는 한 저택에 우연히 발을 들이게 된 옥분(손나은)과 비밀을 간직한 신씨 부인(서영희)이 집안의 서늘한 진실과 마주한다는 이야기로, 한국의 대표 고전 공포영화로 꼽히는 이혁수 감독의 동명 영화(1986년 작)를 리메이크했다.

11월 8일 개봉.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