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주소복사

유은혜 "12~17세 백신접종 기회 부여…학교서 접종 강요 말아야"


입력 2021.09.24 16:24 수정 2021.09.24 16:26        이한나 기자 (im21na@dailian.co.kr)

질병청, 12~17세 접종 계획 포함 올 4분기 백신 접종 계획 27일 발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24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24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교육부장관-시도교육감 간담회'를 주재하며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24일 12∼17세 소아·청소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과 관련해 "학생의 접종 여부에 따라 불이익이 없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유 부총리는 이날 12∼17세 백신 접종 지원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정부서울청사에서 온라인으로 열린 전국시도교육감 간담회에서 이같은 내용을 포함해 "질병관리청에서 12~17세 소아·청소년 백신 접종 계획을 포함한 올해 4분기 백신 접종 계획을 오는 27일 발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는 "초등학교 6학년에서 고등학교 2학년까지의 소아·청소년에 대해서도 백신 접종 기회가 부여될 예정"이라며 "각 학교의 지필·수행평가 등 학교급별 학사일정에 무리가 없도록 충분한 기간을 부여하고 출결·평가에 불이익이 없도록 하는 학사 운영 지원방안을 질병청과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학생의 접종 여부에 따라 교내 활동상 불이익이 없도록 챙겨주시길 부탁드린다"며 "무엇보다 예방접종은 본인 의사에 따라 시행되는 것이므로 학교에서 접종을 강요하는 분위기가 형성되지 않도록 살펴봐 달라"고 요청했다.


교육부는 이날 간담회에서 나온 의견을 질병관리청에 전달할 계획이다.

이한나 기자 (im21na@dailian.co.kr)
기사 모아 보기 >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