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9-18 00시 기준
확진환자
22783 명
격리해제
19771 명
사망
377 명
검사진행
25403 명
18.6℃
맑음
미세먼지 17

또 반쪽 채택? 민주당 "박지원 이면합의, 알만한 분들이 아니라더라" 강행 시사

  • [데일리안] 입력 2020.07.28 12:07
  • 수정 2020.07.28 12:53
  • 최현욱 기자 (hnk0720@naver.com)

통합당, 박지원 '이면합의서' 진위 규명 전 임명 유보 요구

민주당, 단독 채택 시사…"알만한 사람들이 아니라던데"

김병기 "진위 여부 확인 오래 걸려…학력 위조 결격 사유 아냐"

박지원 국정원장 후보자가 27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답변을 준비하며 마이크를 만지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박지원 국정원장 후보자가 27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답변을 준비하며 마이크를 만지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이인영 통일부장관에 이어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보고서도 야당의 동의 없이 더불어민주당이 단독으로 채택해 임명을 강행할 전망이다.


국회 정보위원회 민주당 간사 김병기 의원은 2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진위 여부도 모르는 문서(박 후보자가 서명한 대북송금 이면합의서) 때문에 청문회 채택을 미루는 것은 불합리하다"며 미래통합당의 반대에도 단독 채택에 나서겠다는 뜻을 밝혔다.


앞서 통합당 정보위는 전날 인사청문회서 공개된 박 후보자의 서명이 들어간 '대북송금 이면합의서'의 진위 여부가 드러나기 전까지 임명을 유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가 전직 고위공무원으로부터 제보를 받아 공개했다고 밝힌 해당 문서에는 "우리 정부는 북한에 2000년 6월부터 3년 동안 25억 달러 규모의 투자 및 경제협력차관을 사회간접부문에 제공하고, 남북 정상회담 개최에 따른 인도적 지원 5억 달러를 지원한다"고 적혔다. 박 후보자는 이 문서가 공개되자 자신은 서명한 기억이 없다고 해명했다.


김병기 의원은 "박 후보자 본인이 강력히 부인하고 있고, 저희들도 나름대로 관계자들에 개인적으로 확인했는데 그 분들 모두 강력하게 부인하고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 청문보고서 채택을 미룬다면 이거 자체의 진위 여부를 확인하는데 엄청 오래 걸릴 것이고, 결국 검찰 수사가 되지 되지 않는 한 밝혀지지 않을 거라 (임명 유보에) 동의할 수 없다고 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본인이 언급한 말한 '관계자들'이 누구냐는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다.


이어 김 의원은 "나름대로 공식적으로는 아니지만 개인적으로 지인들에게, 알만한 분들에게 이런 문서의 존재 여부를 물었다"며 "진위 여부 자체에 대해 워낙 모르고 있는데, 알만한 분들 중에서는 없었다고 말한 분도 있다"고 했다. 다만 김 의원은 국정원에 공식적으로 확인한 사안은 아니며, 개인적으로 순수하게 확인한 사항이라고 덧붙였다.


이면합의서와 함께 논란이 된 박 후보자의 '학력 위조 의혹'에 대해서 김 의원은 "어느 정도 당시의 시대적 상황을 감안하면 사안이 밝혀졌고, 그 정도가 결격사유가 되지 않는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통합당이 박 후보자에 대한 교육부의 감사 착수와 이면합의서의 진위 여부 전까지 청문보고서 채택에 동의할 수 없다 밝힌 데 대해 김 의원은 "시간이 몇 시간 며칠 더 간다고 결론이 바뀌거나 이럴 상황은 전혀 아니다. (단독으로) 채택할 예정"이라며 "전해철 정보위원장이 판단할 것"이라고 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