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0 00시 기준
확진환자
25333 명
격리해제
23466 명
사망
447 명
검사진행
19379 명
11.6℃
온흐림
미세먼지 36

사모펀드 200조 더 판매한 증권사…환매 부메랑에 화들짝

  • [데일리안] 입력 2020.06.30 05:00
  • 수정 2020.06.29 17:32
  • 김민석 기자 (kms101@dailian.co.kr)

증권사, 고수익 걸고 판매 늘려…라임·옵티머스·젠투 등 환매 문제 커지자 복구·보상 나서

환매 중단 증가세에 당국 전수조사 방침…"비우량·부실 펀드 솎아내고 위험관리 강화해야"

서울 여의도 증권사 전경 ⓒ데일리안서울 여의도 증권사 전경 ⓒ데일리안

증권사가 지난 5년 동안 사모펀드 판매액을 200조원 넘게 급증시켰다. 특히 지난해 라임자산운용 환매 연기 사태가 벌어졌음에도 중수익을 제시해 투자자를 대상으로 사모펀드 판매에 열을 올린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최근 옵티머스자산운용, 젠투자산운용 등 잇따른 환매 중단 사태로 증권사 피해가 가시권에 들어오자 사모펀드에 대한 투자 및 리스크 관리체계를 재편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30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올해 5월 말 국내 증권사의 사모펀드 판매액은 345조3275억원으로 집계됐다. 지난 2015년 1월 말 140조4751억원 대비 145.8%(204조8524억원) 급증한 규모다. 증권사가 사모펀드 판매액을 급증시킨 이유는 높은 수익률 때문이다. 특히 저금리·저성장 시대가 지속되면서 5~6%대 수익을 내는 사모펀드를 중위험·중수익으로 둔갑시켜 판매하기도 했다.


문제는 증권사가 환매중단 및 연기 등 사모펀드 관련 사태가 일어나는 와중에도 판매를 늘려왔다는 점이다. 증권사는 파생연계증권(DLF) 대규모 투자손실 사태가 시작된 지난해 6월, 한 달 만에 판매액을 11조6032억원이나 늘렸다. 지난해 DLF 사태로 급히 사모펀드 시장에서 발을 빼기 시작한 은행권은과 대조되는 모양새다. 은행권은 지난해 8월 28조5851억원이던 사모펀드 판매액을 올 5월 22조5295억원까지 21.1%(6조556억원) 축소했다.


증권사에게 지난해 사모펀드 관련 경고등에 불이 켜졌던 적은 또 있다. 다수의 증권사는 지난해 라임자산운용 펀드를 약 6600억원 규모로 판매했다가 대규모 환매 연기와 폰지사기 사태를 마주했다. 하지만 라임자산운용 문제가 터졌던 지난해 8월 318조3290억원이던 증권사 사모펀드 판매액은 지난달까지 오히려 8.4%(26조9985억원) 늘었다. 환매 연기는 펀드운용 상황이 좋지 않아 약속한 수익률에 달성하지 못했으니 원금과 수익의 지불을 미루겠다는 의미다.


이 와중에 다른 문제가 터져버렸다. 이번 달 옵티머스자산운용이 공공기관 매출채권에 투자한다는 펀드를 출시해 수천억 원을 끌어모든 뒤 실제로는 대부업체와 부실기업 등에 투자하고 서류를 위조한 의혹을 받고 있다. 이에 최근 환매 중단까지 선언했다. 지금까지 환매 중단 규모는 900억원대이지만 나머지 펀드도 기존 펀드와 구조가 유사해 NH투자증권(4407억원) 한국투자증권(677억원) 등이 판매한 총 5500억원 규모의 펀드 모두 환매 중단될 가능성이 크다.


ⓒ데일리안ⓒ데일리안

홍콩계 헤지펀드 젠투파트너스의 국내 사모펀드 환매 연기도 확실시되고 있다. 젠투파트너스는 안전자산인 달러 표시 한국채권(KP)물과 해외 금융채에 투자했다. 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회사채 신용 스프레드가 확대되면서 채권값이 떨어졌고 젠투파트너스 투자 채권 일부가 사실상 반대매매(마진콜)를 당해 수익률이 회복 불가능한 정도로 떨어졌다는 설명이다. 국내 증권사는 젠투파트너스 펀드를 총 1조3000억원 규모로 판매했다. 이외에 알펜루트자산운용, 디스커버리자산운용, 자비스자산운용 등의 펀드 등도 환매를 연기했다.


대형 증권사 관계자는 "사모펀드 판매 당시 높은 수익률에 집중해 리스크 관리 등에 소홀했던 부분에 대한 대책을 마련하고 있으며 필요한 경우 보상도 진행 중"이라며 "추후 수탁은행에서 운용내역을 확인할 수 있는 등 선진적인 제도가 도입된다면 사전 위험관리가 가능해져 이 같은 문제를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 사모펀드 환매 연기·중단사태 증가는 수치로도 증명된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환매 연기를 보고한 전문사모펀드는 298개로 지난해 말의 221개 대비 34.8%(77개) 늘어났다.


금융당국은 지속적인 환매 연기 사태가 터지자 사모펀드 전수조사라는 특단의 조치를 취할 방침이다. 금융위와 금융감독원은 조만간 한국거래소, 예금보험공사 등 유관기관과 합동점검회의를 열고 사모펀드 전수조사 방식 등을 논의할 계획이다. 이번 조사는 운용사, 판매사, 수탁회사, 사무관리회사 등이 서로 자산 내역과 서류 내용이 일치하는지 확인하는 4자 교차 방식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황세운 자본시장연구원 연구위원은 "일련의 사태들로 판매사들도 판매사도 리스크를 뚜렷하게 인식하고 있는데다 자금 유입도 줄어들 예정인 만큼 추후 시스템리스크로 확대될 가능성은 높지 않다고 본다"면서도 "이번 금융당국 전수조사를 거쳐 부실 위험이 있는 사모펀드를 한번 솎아내 정리하는 것이 시장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