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9 00시 기준
확진환자
26271 명
격리해제
24168 명
사망
462 명
검사진행
26148 명
12.9℃
맑음
미세먼지 51

국회 파행과 거리두는 문 대통령…당분간 관망할 듯

  • [데일리안] 입력 2020.06.23 14:17
  • 수정 2020.06.23 15:41
  • 고수정 기자 (ko0726@dailian.co.kr)

"국회 운영, 오로지 국회가 결정할 문제" 책임론에 선 긋기

추경안 통과 시한 임박에 재차 압박…추가 메시지 가능성도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제32회 국무회의 및 수도권 방역 대책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뉴시스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제32회 국무회의 및 수도권 방역 대책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뉴시스

"국회 운영과 관련한 것은 오로지 국회가 결정할 문제다."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여당의 '단독 원구성'으로 인한 국회 파행 책임론에 선을 그었다. 야권 일각에서 제기된 문 대통령의 '중재자' 역할론, 사과 촉구 등에 대해 명확한 입장을 밝힌 것이다. 문 대통령이 그간 '협치'를 강조해 왔다는 점에서 야권의 반발이 예상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 및 수도권방역대책회의'를 주재하며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지난 4일 국회에 제출된 35조3000억원 규모의 3차 추가경정예산안을 언급했다. 그는 "국민의 생명과 민생과 직결된 사안은 어떤 이유에서건 지체되어서는 안 된다"며 "추경안 처리는 다른 무엇보다도 국민의 삶을 지키는 데 절실하고 시급한 일이다. '소 잃고 외양간 고치는 일'이 없도록 국회가 지혜를 모아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했다.


이는 더불어민주당의 원구성 강행으로 미래통합당이 국회 보이콧을 하면서 추경 처리가 늦어지는 것과 관련한 압박용 메시지다. 당초 정부여당은 3차 추경안의 국회 통과 시한을 6월로 정한 바 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최근 "국민은 추경을 기정사실화하고 있고 여야 이견도 크지 않은 상황인데 추경안의 6월 통과가 무산돼선 안 된다"며 "비상한 방법을 강구해야 한다"고 국회에 촉구했다.


통합당은 문 대통령과 여당의 '결자해지'를 주문하며 "여당은 대통령 말씀대로 '비상한 방법'을 강구해 주길 바란다"며 "그 '비상한 방법'이 지난 여야 원내대표 회동 때 대통령이 말씀하신 협치이길 간절히 희망한다"고 했다. 이들은 최근 본회의장 앞 로텐더홀에서 "말뿐인 협치, 민주주의 말살하는 문재인 대통령은 사과하라"는 구호를 외치며 규탄 발언을 쏟아내기도 했다.


일각에선 문 대통령의 이날 발언이 여당의 전향적인 자세를 촉구하는 무언의 메시지라는 해석도 있다. 문 대통령은 시한이 얼마 남지 않은 만큼 당분간은 국회 논의 상황을 지켜볼 것으로 보인다. 다만 추경안 처리가 더 늦어질 경우 추가 메시지를 낼 가능성도 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