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7-13 00시 기준
확진환자
13479 명
격리해제
12204 명
사망
289 명
검사진행
21845 명
18.1℃
보통 비
미세먼지 4

文대통령 "치료제·백신 개발 끝을 보라"…개발 노력 100% 보상 약속

  • [데일리안] 입력 2020.04.09 20:39
  • 수정 2020.04.09 20:39
  • 임유정 기자 (irene@dailian.co.kr)

"상시적 협의 틀 만들어 범정부적 지원 체계 마련하라"

"돈 아끼지 말라…기재부 끌어들여서라도 개발 해야"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전 경기 성남시 한국파스퇴르연구소 연구 시설에서 이홍근 선임연구원에게 화합물 처리과정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뉴시스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전 경기 성남시 한국파스퇴르연구소 연구 시설에서 이홍근 선임연구원에게 화합물 처리과정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에 나서고 있는 산업계·학계·연구소·병원(산·학·연·병) 관계자들과 합동 회의를 가진 자리에서 “치료제·백신 개발만큼은 끝을 보라” 독려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경기도 성남 한국파스퇴르연구소를 찾아 마무리 발언을 통해 "산·학·연·병 뿐 아니라 정부까지 참여하는 상시적 협의 틀을 만들어 범정부적 지원 체계를 마련하라"고 지시한 뒤 이렇게 말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내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또 "개발을 완료해도 개발에 들였던 노력이나 비용에 대한 보상을 제대로 받지 못하는 일이 있었던 것 같은데, 지금은 전세계적으로 코로가19가 창궐하다시피 하고 있고, 언제 끝날지도 알 수 없는 상황"이라며 "개발한 치료제나 백신에 대해서는 정부가 충분한 양을 다음을 위해서라도 비축하겠다"고 약속했다.


경제성이나 상업성에 대해 우려하는 참석자들의 목소리에 대해서 문 대통령이 정부 차원의 보증을 약속한 것이다. 치료제나 백신 개발 마지막 단계에서 보통 감염병이 종식되면서 개발이 중단된 사례들이 적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문 대통령은 "치료제와 백신 개발에 성공한다면 이번만의 기술 개발로 그치지 않는 것이고 많은 동반효과를 낳아서 우리나라 바이오 의약 수준 전체를 크게 높여주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그러면서 "시장에서 경제성이나 상업성이 없더라도 정부가 충분한 양을 구매해 비축함으로써 개발에 들인 노력이나 비용에 대해 100% 보상받도록 하겠다"고 거듭 약속했다.


또 "치료제와 백신 개발에 임하고 있는 연구소나 바이오 제약기업들이 세계 최초의 상용화까지 내다보면서 모든 노력을 다하고 있는 것을 알 수 있어서 아주 마음 든든하게 여겼다"며 "정부는 최대한 지원할 것이다. 그 점만큼은 확실히 믿어주셔도 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행사에 참석한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이의경 식약처장 등에게 "정부에서는 최대한 행정적 지원을 해 주기 바란다"며 행정 규제 완화 등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사태는 한번 겪을지 말지 하는 정말로 특별한 경우"라며 "기존에 지켰던 원칙 같은 것도 이제 더 큰 가치를 위해 과감하게 버릴 것은 버리고, 바꿀 것은 바꿀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바이러스 연구의 시스템화를 통한 대응 태세 구축의 필요성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가 진단시약, 진단키트에서 세계적으로 가장 앞서갔듯이 치료제와 백신 개발에도 세계에서 가장 앞서 가면 좋겠다는 강한 열망을 갖고 드리는 말씀"이라며 "비상한 시기에, 비상하게 역량을 한데 모으는 그런 능력을 갖고 있지 않으냐"라고 되물었다.


그러면서 "그런 능력을 최대한 발휘해 주시고, 그런 능력이 점차 우리의 평소 실력이 될 수 있게끔 하자"고 독려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