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4 00시 기준
확진환자
25775 명
격리해제
23834 명
사망
457 명
검사진행
21888 명
4.4℃
맑음
미세먼지 24

'文정부 적폐 낙인' 전경련, 패싱 끝나나…이낙연 "전경련의 규제유예 제안 검토해야"

  • [데일리안] 입력 2020.03.27 12:05
  • 수정 2020.03.27 12:12
  • 이슬기 기자 (seulkee@dailian.co.kr)

"정부와 민주당, 합리적 제안은 수용하길 바란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이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회-선거대책위원회 연석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이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회-선거대책위원회 연석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국난극복위원장이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의 제안을 귀담아 들어야 한다고 지적하고 나섰다. 문재인 정부에서 적폐로 낙인찍히며 오랫동안 '패싱'당해온 전경련이 이를 계기로 기지개를 펴게 될지 주목된다.


이 위원장은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회-선거대책위원회 연석회의'에서 "전국경제인연합회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한시적 규제유예를 제안했다"며 "정부와 민주당이 검토해 합리적 제안은 수용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앞서 전경련은 전날 전경련회관에서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경제계 긴급 제언'을 발표한 바 있다. 전경련은 한시적 규제유예와 원샷법 적용 대상 확대, 주식 반대매매 일시 중지 등을 가장 시급한 과제로 15개 산업 분야에서 54개 세부 과제를 건의했다.


이날 이 위원장이 언급한 '규제 유예' 제안에는 구체적으로는 대형마트 휴일영업 허용, 납품업체 요청에 의한 가격할인행사 활성화, 주52시간 근로 예외 확대 등의 내용이 담겼다.


한편 전경련은 지난 2016년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 이후 '적폐'로 낙인 찍히면서 청와대 공식 행사 초청 대상에서 아예 제외돼 왔다. 지난달 열린 코로나19 사태 이후 개최된 '경제계 간담회'는 물론 지난 18일 청와대에서 열린 '주요 경제주체 초청 원탁회의'에서도 제외된 바 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