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5-27 10시 기준
확진환자
11265 명
격리해제
10295 명
사망
269 명
검사진행
21061 명
24.4℃
튼구름
미세먼지 26

국내 외투기업 10곳 중 4곳 "코로나19 장기화시 사업 축소 고려"

  • [데일리안] 입력 2020.03.22 11:00
  • 수정 2020.03.22 10:26
  • 이홍석 기자 (redstone@dailian.co.kr)

장기화시 48% 글로벌 생산‧유통망 재편 고려

글로벌기업 64.7%, 올 하반기 이후 종료 전망

코로나19로 인한 글로벌 공급망 재편 계획 및 한국 공급망 재편 규모.ⓒ전국경제인연합회코로나19로 인한 글로벌 공급망 재편 계획 및 한국 공급망 재편 규모.ⓒ전국경제인연합회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전 세계적으로 장기화될 경우 국내 진출 외국투자기업 10곳 중 4곳은 한국 내 사업축소를 고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시장조사 전문기관 모노리서치에 의뢰해 주한외국인투자기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사태 영향 및 대응’에 관해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2일 밝혔다.


글로벌 기업의 48%는 코로나19 사태가 전세계적으로 장기화될 경우 글로벌 생산‧유통망 재편을 고려하며 이들 기업의 86.1%가 한국 내 생산‧유통망 규모 축소를 고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내 사업 축소시 그 규모는 평균 –11.1%로 조사됐다.


이러한 결과는 코로나19와 같은 불측의 사태로 인한 해외공장 셧다운과 이에 따른 글로벌 공급사슬 붕괴 위험성을 회피하기 위해 글로벌 기업들이 글로벌 공급망 재편을 고려하고 있음을 나타내는 것이라고 전경련은 설명했다.


더 나아가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될 경우 외투기업의 대(對)한국 투자에도 부정적 영향이 불가피해 이에 대한 대응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 2019년 기준 국내 외국인 직접투자 규모는 연 233억 달러 수준이다.


실제로 국내진출 외투기업의 64.7%는 코로나19의 전세계 종료시점을 올해 하반기 이후로 전망하고 있어 이같은 글로벌 및 한국 내 생산‧유통망 재편의 현실화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한국 내 외투기업 10개 중 9개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경영에 부정적인 영향을 받을 것으로 전망했다. 구체적으로는 ‘원부자재 조달 차질’(35.1%)이 가장 높게 나타났고 그 다음으로 ▲판매 애로(28.4%) ▲생산 차질(23.9%) ▲자금난 가중(6.7%) ▲인사·노무관리 애로(6.0%) 등의 순이었다.


코로나19 사태로 주한외투기업 4개 중 3개(74.0%)가 매출감소를 전망했으며 그 규모는 평균 –12.4% 정도일 것으로 예상됐다. 업종별로 살펴보면 도소매 및 유통업이 특히 큰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이며 전년대비 22.4% 매출감소가 전망됐다.


코로나19에 따른 피해 최소화를 위해 외투기업들이 한국정부에 바라는 것으로는 ‘사태진정을 위한 방역체계 강화’(44.0%)가 최우선 요청사항이었으며 이어서 ▲신속한 정보공유’(33.3%) ▲부품공급 원활화를 위한 통관절차 간소화(10.0%) ▲외투기업 지원을 위한 소속국 정부와의 협력강화(4.7%) 등의 요청이 있었다.


김봉만 전경련 국제협력실장은 “글로벌 기업들은 생각보다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글로벌 사업재편에 따른 한국 내 사업축소가 우려된다”며 “이에 따른 한국경제 충격을 최소화하기 위해 방역강화 등과 함께 투자하기 좋은 환경조성을 위한 종합적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