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5-29 10시 기준
확진환자
11402 명
격리해제
10363 명
사망
269 명
검사진행
24557 명
27.5℃
약간의 구름이 낀 하늘
미세먼지 37

[코로나19] 대구시, 진단 검사 거부 신천지 교인 고발 조치

  • [데일리안] 입력 2020.03.08 14:19
  • 수정 2020.03.08 14:21
  • 김은경 기자 (ek@dailian.co.kr)

교인 9229명 중 4046명 확진…48.3% 달해

신천지 신도들을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폭발적으로 증가한 가운데 지난 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전국신천지피해자연대 관계자들이 대통령 면담 요청과 이만희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 총회장을 비롯한 신천지 강제수사를 촉구하며 가진 기자회견에서 신천지 신도였던 안소영 씨가 눈물을 흘리고 있다.(자료사진)ⓒ데일리안 홍금표 기자신천지 신도들을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폭발적으로 증가한 가운데 지난 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전국신천지피해자연대 관계자들이 대통령 면담 요청과 이만희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 총회장을 비롯한 신천지 강제수사를 촉구하며 가진 기자회견에서 신천지 신도였던 안소영 씨가 눈물을 흘리고 있다.(자료사진)ⓒ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대구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진단 검사를 받지 않는 신천지 대구교회 교인을 고발하기로 했다.


8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시가 관리 중인 신천지 대구교회 교인은 1만719명이다. 시가 1차로 명단을 확보한 8269명 가운데 아직 검체 검사를 받지 않은 인원은 91명으로 파악됐다.


시는 이들 중 연락이 닿지 않는 23명에 대해 경찰에 소재 파악을 의뢰할 방침이다. 나머지 68명은 하루빨리 검사를 받도록 독려하고 있다.


2∼3차에 걸쳐 확보한 명단에 든 2450명 중에서는 시스템상으로 611명이 검사를 받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다만, 시는 정밀 분석을 하면 이 가운데 상당수가 이미 검사를 받았을 수도 있다고 보고 있다.


지난달 18일 코로나19 지역 내 첫 환자(31번)가 발생한 뒤 지금까지 검체 검사를 받은 신천지 대구교회 교인은 약 95%로 집계됐다.


이날 오전 7시 기준으로 검체 검사 결과가 나온 교인 9229명 중 48.3%인 4046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시는 오는 9일까지 검사를 받지 않는 신천지 교인을 전원 고발할 계획이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