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6-05 10시 기준
확진환자
11667 명
격리해제
10506 명
사망
273 명
검사진행
28766 명
22.4℃
튼구름
미세먼지 52

文정부 일본發 입국제한 맞대응에 엇갈린 여야

  • [데일리안] 입력 2020.03.07 16:28
  • 수정 2020.03.07 16:40
  • 최현욱 기자 (hnk0720@naver.com)

정부, 일본에 무비자 입국 금지, 발급 비자 효력 정지 결정

통합당 "기다렸다는 듯 '반일 죽창가'…과거 퇴행적 방책"

민주당 "일본 조치 정치적…우리가 맞대응하면 안 되나"

문재인 정부가 일본의 한국발 입국 제한에 대해 무비자 입국 금지 등의 상응 조치를 하자 여야의 반응도 극명하게 엇갈렸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문재인 정부가 일본의 한국발 입국 제한에 대해 무비자 입국 금지 등의 상응 조치를 하자 여야의 반응도 극명하게 엇갈렸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문재인 정부가 일본의 한국발 입국 제한에 대해 무비자 입국 금지 등의 상응 조치를 하자 여야의 반응도 극명하게 엇갈렸다.


김성원 미래통합당 대변인은 7일 논평을 통해 "과연 냉정한 현실 인식과 판단에 의한 것인지에 대해 의문이 들지 않을 수 없다"며 "질병의 진원지였던 중국에 문을 활짝 열어 초기 방역에 실패해 놓고서는 기다렸다는 듯 또 다시 '반일 죽창가'를 꺼내들려 하니 그 의도를 의심하는 것은 당연"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김 대변인은 "중국이 우리 국민들의 입국을 제한하고 격리하는 데도 모르쇠로 일관하던 정부였는데 이것이 정치적 유불리에 오락가락하는 아마추어 정부의 민낯이 아니면 무엇인가"라며 "지난해 지소미아 소동 시 일본과 얼굴을 붉히며 감정싸움한 정부 덕분에 피해를 받은 것은 결국 우리 기업들과 국민들이었다. 당장 수출입길이 막힌 기업들에게 정부는 또다시 '애국' 운운하며 참고 견디라고 할 것인가"라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외교는 철저히 국가의 실리를 위해 움직여야 하고, 그 방향은 미래지향적이어야 한다"며 "지금 정부의 조치는 실리는 커녕 과거 퇴행적이기까지 한 방책"이라고 꼬집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은 되레 통합당을 공격하고 나섰다.


허윤정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은 "일본 내 코로나19 확산이 한국인 입국자와 무관하다는 점, 코로나19 대응 실패로 아베 정권이 위기를 맞았다는 점에서 일본의 조치는 역학적 판단이 아닌 정치적 결정"이라며 "일본의 부당한 조치에 맞선 우리 정부의 대응을 두고 통합당을 '참으로 대단하다'며 조롱에 가까운 언사를 펼치고 있다"고 주장했다.


허 대변인은 "일본의 조치가 옳고 우리가 맞대응하면 안 된다는 주장인가"라며 "통합당이 코로나19 종식을 위해 어떤 미래 지향적인 방향을 보였고 어느 국가의 실리를 위해 움직이고 있는지 돌아보기 바란다"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