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6-02 10시 기준
확진환자
11541 명
격리해제
10446 명
사망
272 명
검사진행
28922 명
17.2℃
온흐림
미세먼지 28

하태경 "김형오 공관위 흔드는 시도, 좌시 않겠다"

  • [데일리안] 입력 2020.02.12 11:47
  • 수정 2020.02.12 11:49
  • 최현욱 기자 (hnk0720@naver.com)

"김형오 공관위 수용 결단, 독립적이기 때문

통합 되려니 흔든다는 얘기 들어 부끄럽다

모두 통합반대세력으로 국민 철퇴 맞을 것"

하태경 새로운보수당 공동대표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하태경 새로운보수당 공동대표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하태경 새로운보수당 공동대표는 12일 통합을 앞두고 있는 자유한국당의 '김형오 공천관리위원회'를 흔들려는 시도가 있다고 주장하며 좌시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하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대표단·주요당직자 확대연석회의에서 김형오 공관위를 '독립공관위'로 표현하며 "김형오 공관위는 한국당이나 황교안 대표가 만든 공관위가 아니라 김형오 전 국회의장이 만든 공관위라 '독립공관위'로 표현했다. 새보수당이 아무런 조건 없이 김형오 공관위를 수용하겠다고 결단한 이유는 그 공관위가 당파를 떠나 독립적인 공관위였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하 대표는 "그런데 지금 통합이 되려 하니까 자기 사람을 공관위원으로 한 사람 더 넣어보겠다는 치열한 물밑경쟁이 있다는 얘기를 들어 부끄럽다"며 "공정을 부르짖는 이 시대에, 우리 보수통합이 혁신적이고 공정한 통합을 이뤄야되는 상황에 그렇게까지 고춧가루를 뿌려야 하나"고 지적했다.


하 대표는 "자기사람 공천 더 심겠다고 공관위원 넣겠다고 억지 부려야 되겠느냐, 새보수당은 모든 시도에 대해 단호히 배격하고 결연하게 싸울 것"이라며 "김형오 공관위는 보수통합이 공정한 통합이 될 수 있는 최소한의 보장장치다. 독립공관위라는 공정한 심판이 있기 때문에 이 통합이 공정한 통합이 될 수 있다는 신뢰가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하 대표는 "김형오 독립공관위를 흔들지 마라, 흔들려고 하는 사람들은 모두 통합반대세력으로 국민들의 철퇴를 맞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