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2020-02-29 16시 기준
3150 명
확진환자
17 명
사망자
35182 명
검사진행
28 명
격리해제
7.9℃
맑음
미세먼지 26

'공정성' 두고 신경전 벌인 전현직 총리

  • [데일리안] 입력 2020.01.18 06:00
  • 수정 2020.01.18 07:03
  • 강현태 기자 (trustme@dailian.co.kr)

현직 총리와 전직 총리의 공방

선거 중립·위성정당 이슈 두고 신경전

정세균 국무총리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7일 국회에서 만나 국정 현안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정세균 국무총리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7일 국회에서 만나 국정 현안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전현직 국무총리가 '공정'을 화두로 신경전을 벌였다. 취임 일성에서 협치를 강조했던 정세균 신임 국무총리지만 야당과의 첫 대면부터 껄끄러운 상황을 연출해 향후 험로가 예상된다는 관측이다.


박근혜 정부에서 국무총리를 지낸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7일 국회에서 정세균 국무총리를 만나 "지금 특정 정당 의원들이 정부의 선거 관리 부처에 많이 들어가 있어 불공정선거가 될 거라는 염려가 있다"며 "총리께서 공정성 시비에 휘말리지 않게 챙겨달라"고 당부했다. 선거 관리를 책임지는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이 현역 의원인 점을 에둘러 비판한 것으로 풀이된다.


황 대표는 이어 한국당이 위성정당으로 창당을 준비했던 '비례자유한국당'에 대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당명 사용 불허 결정과 관련해 "초기에 선관위가 아무 문제가 없다고 해서 등록했는데 사후에 안 된다고 결정이 났다"며 "납득하기 어렵다. 이런 일들이 선거 과정에서 다시 나와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위성정당 당명 사용을 막아선 중앙선관위에 문재인 대통령 대선 캠프 출신인 조해주 상임위원이 몸담고 있는 점을 꼬집은 것으로 보인다.


정 총리는 황 대표 지적에 대해 "총선을 공명정대하게 치르는 것은 대한민국의 기본이라는 인식을 가지고 있다"며 "저 자신은 물론이고 관련 부처 국무위원들이 유념해 혹시라도 국민 여러분과 야당에 걱정을 끼쳐드리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선관위의 위성정당 당명 불허 결정에 대해선 "선관위는 독립적 헌법기관으로 봐야 한다"면서도 "선관위가 (입장을) 번복하는 일은 불필요한 오해를 살 수 있어 잘 해결됐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황 대표와 똑같이 갖는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어 "20대 국회 임기가 얼마 남지 않았다"며 "많은 현안들이 발의된 상태로 계류 중이다. 2월에도 국회가 열릴 것으로 아는데 시급한 민생 법안이나 4차산업혁명 준비에 필요한 법안에 대해서는 한국당도 대승적으로 도와주시길 부탁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정 총리의 민생법안 처리 협조에 대해 "경제 살리기를 위해서라면 어떤 것이라도 협력하겠다"면서도 "바른 정책이라고 보기 어려운 정책은 지적할 수밖에 없고, 냉정히 잘 판단해서 고칠 것은 고쳐주면 좋겠다"고 맞받았다.


아울러 황 대표는 정 총리와 비공개 면담을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금년 초까지의 여권의 불통에 대해 심각하다고 말씀을 드렸다"며 "있지도 않은 '1+4(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 불법 조직으로 (법안 처리를) 일방적으로 끌고 간 데 대해 전직 국회의장인 국무총리로서 그런 일이 없도록 해달라고 당부 드렸다"고 밝혔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