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5-29 10시 기준
확진환자
11402 명
격리해제
10363 명
사망
269 명
검사진행
24557 명
25.8℃
맑음
미세먼지 40

김건모 배트맨 티셔츠 제작자 "성폭행 주장 시점엔 없었다"

  • [데일리안] 입력 2020.01.09 09:41
  • 수정 2020.01.11 09:18
  • 이한철 기자 (qurk@dailian.co.kr)

김건모 배트맨 티셔츠에 대한 새로운 주장이 제기돼 주목을 받고 있다. SBS 방송 캡처.김건모 배트맨 티셔츠에 대한 새로운 주장이 제기돼 주목을 받고 있다. SBS 방송 캡처.


가수 김건모의 배트맨 티셔츠를 놓고 새로운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 일고 있다.


앞서 김건모의 성폭행을 주장한 피해 여성 A씨는 사건 당시 김건모가 배트맨 티셔츠를 입고 있었다고 주장한 바 있다. 하지만 이 티셔츠를 제작한 B씨는 성폭행을 주장한 시기엔 이 티셔츠가 존재하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B씨는 8일 업로드된 유튜브 채널 '이진호 기자싱카'를 통해 "이 배트맨 티셔츠는 2016년 12월부터 2017년 1월 사이에 만들어진 한정판 특수 제품이었다"고 말했다. A씨는 이보다 앞선 2016년 8월 김건모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B씨는 이진호 기자와의 대화에서 "그 배트맨 티셔츠는 내가 김건모를 위해 제작을 해서 만든 티셔츠로 시중에도 없다. 오직 김건모에게만 드린 티셔츠"라며 A씨의 주장에 대해 "황당하다"고 말했다.


이 티셔츠를 제작한 계기에 대해서는 "김건모 씨가 '미우새'에 출연하기 시작할 때 김건모 씨의 캐릭터를 살리기 위해 겨울부터 제작을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A씨는 강용석 변호사 등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를 통해 김건모에게 성폭행을 주장해 파문을 일으켰다.


이에 대해 김건모는 피해 여성들을 상대로 본격적인 법적 대응에 나섰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관련기사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