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8℃
구름조금
미세먼지 20

예산안 강행처리 다음날…군소정당 "4+1 위력" 홍보

  • [데일리안] 입력 2019.12.12 02:00
  • 수정 2019.12.12 13:25
  • 이유림 기자

평화당, 한국당 배제 요청 자랑하듯 언급

"전북 예산 7조5천억 사상 최대 규모 확보"

4+1 협의체 의원들, 지역구 예산 쏠쏠히 챙겨

평화당, 한국당 배제 요청 자랑하듯 언급
"전북 예산 7조5천억 사상 최대 규모 확보"
4+1 협의체 의원들, 지역구 예산 쏠쏠히 챙겨


심상정 정의당 대표와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조배숙 원내대표가  10일 오전 열린 국회 본회의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심상정 정의당 대표와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조배숙 원내대표가 10일 오전 열린 국회 본회의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4+1 협의체'(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가 내년도 예산안을 강행 처리한 다음날, 군소정당들은 자신들의 지역구 예산이 대폭 증액됐다고 홍보에 나섰다.

민주평화당 소속 의원들은 11일 전북 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북 예산은 사상 최대 규모인 7조 5000억원 가량 확보했다"며 "4+1 협의체를 통해 증액한 예산만 따져도 30건 사업에 454억원에 달한다"고 밝혔다.

이번 예산안은 법적 근거도 권한도 없는 4+1 협의체가 제1야당 한국당을 패싱하고 처리한 것이지만, 평화당 의원들은 "4+1 협의체의 위력 덕분"이라고 치켜세웠다. 오히려 한국당을 논의에서 배제하자고 요청한 사실을 자랑스레 언급했다.

이들은 "작년처럼 민주당과 한국당이 짬짜미 하여 예산안을 통과시키면 최악의 결과가 예상되는 상황이었다"며 "(평화당이) 한국당을 배제하고 예산안을 만들자고 강력히 요청했고, 박주현 의원이 선봉장이 돼 놀라운 성과를 이뤄냈다"고 말했다.

이어 "국회에서의 예산확보를 통해 평화당의 존재 이유가 증명됐다"며 "사상 최대의 전북예산 확보는 왜 거대 양당의 독점적 구조가 아닌 경쟁하고 협력하는 다당제 체제가 필요한지 여실히 증명해줬다"고 강조했다.

4+1 협의체에 참여한 의원들은 내년 총선을 대비해 지역구 예산도 쏠쏠히 챙긴 것으로 드러났다. 일부 의원들은 이날 기다렸다는듯 지역구에 예산을 유치했다는 보도자료를 배포하는 데 열을 올렸다.

김관영 바른미래당 의원(전북 군산)은 군산대 노후화장실 환경 개선에 9억원, 군산시 옥서면 농어촌도로 확장에 5억원을 증액했다.

정동영 평화당 대표(전북 전주병)는 전주역사 개량에 정부안 14억원보다 10억원을 더 배정받았다. 전주탄소산단진입도로 개설 사업으로 정부안 2억3900만원에 20억원을 증액했다.

대안신당 유성엽 창당준비위원장(정읍고창)은 고창 동학농민혁명 성지화 사업에 2억원, 고창군 고창 하수처리시설 증설사업에 5억원을 확보했다

보수야권에서는 "민주당과 군소정당의 예산안 강행이라는 폭거 아래 합의 정신은 실종됐다", "선거법과 공수처법 등 패스트트랙 법안을 일방처리하기 위해 예산까지 협상 도구로 내줬다"는 성토가 나왔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