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짜뉴스 고발…與 '우리는 되도 윤석열은 안 된다?'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21일 22:05:31
    가짜뉴스 고발…與 '우리는 되도 윤석열은 안 된다?'
    與, 야당 의원 포함 75명 가짜뉴스 혐의 고발
    '명예훼손 뉴스' 고발한 윤석열엔 "재고하라"
    윤석열 "해당 언론사가 사과하면 재고하겠다"
    기사본문
    등록 : 2019-10-19 04:00
    강현태 기자(trustme@dailian.co.kr)
    與, 야당 의원 포함 75명 가짜뉴스 혐의 고발
    '명예훼손 뉴스' 고발한 윤석열엔 "재고하라"
    윤석열 "해당 언론사가 사과하면 재고하겠다"


    ▲ 윤석열 검찰총장(자료사진).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윤중천 접대 의혹' 보도로 '가짜뉴스' 논란을 빚은 한 언론사 기자에 대한 윤석열 검찰총장의 고소 재고를 요구하고 나섰다.

    허위조작정보대책특별위원회를 구성해 가짜뉴스 규제책을 내놓고, 가짜뉴스 유포 혐의로 야당 의원까지 고발했던 여당이 가짜뉴스 강경대응에 나선 윤석열 총장을 문제삼는 모습이 '내로남불'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은 18일 오전 현안 브리핑에서 논란이 된 보도와 관련해 "검찰의 내부 조사로도 시시비비가 충분히 밝혀질 수 있는 사안"이라며 "윤석열 총장은 현직 검찰총장의 기자 개인에 대한 고소가 가진 정치사회적 의미를 고려해서 재고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윤 총장은 검찰조직의 수장"이라며 "검찰총장이 고소를 하면 수사는 총장의 지휘를 받는 검사가 하게 된다. 셀프고소에 셀프수사이고 총장의 하명수사인 셈"이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보도도 이례적이지만 검찰총장의 조치도 이례적"이라며 "검찰 수장의 기자에 대한 직접 고소는 언론에 대한 '재갈 물리기'로 비칠 수 있다"고 평가했다.

    하지만 허위조작정보대책특위 위원장을 맡은 박광온 민주당 최고위원은 앞서 "선한 허위조작 정보는 없다. (가짜뉴스는) 반드시 누구를 공격해 명예훼손, 차별까지 이어지는 사회적 흉기"라며 엄정한 처벌의 필요성을 강조한 바 있다.

    실제로 민주당은 지난 4월, 강원도 산불 당일 문재인 대통령의 행적과 관련해 가짜뉴스를 생산·유포했다고 주장하며 김순례 자유한국당 최고위원 등 75명을 검찰에 고발하기도 했다.

    윤 총장 보도 부적절성 국감서도 도마에 올라
    박지원 "윤중천 접대,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한편 윤 총장 관련 보도의 부적절성은 전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도 도마에 올랐다.

    금태섭 민주당 의원은 해당 보도를 "대단히 잘못된 보도"라고 했고,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은 "윤중천 접대가 이뤄지지 않았다는 것이 다 드러난 것 같다"고 했다.

    윤 총장은 당시 국감에서 해당 보도를 개인이 아닌 검찰을 향한 명예훼손으로 규정하고 "해당 언론사가 취재 과정을 다 밝히고, 명예훼손된 것을 사과한다고 지면에 공식적으로 밝히면, 고소를 유지할지 한 번 재고해보겠다"는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데일리안 = 강현태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