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집회 두고 범여권 단일대오 '흔들'…"내란선동"vs"민심이다"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13일 19:14:23
    광화문집회 두고 범여권 단일대오 '흔들'…"내란선동"vs"민심이다"
    광화문집회 고발한 與김한정, 참여연대 비판에 발끈
    “나는 전두환 때 감옥살이한 사람…낄 데 껴라”
    김해영은 또 소신 발언…지도부에서도 ‘이견’ 확인
    기사본문
    등록 : 2019-10-17 11:20
    이슬기 기자(seulkee@dailian.co.kr)
    광화문집회 고발한 與김한정, 참여연대 비판에 발끈
    “나는 전두환 때 감옥살이한 사람…낄 데 껴라”
    김해영은 또 소신 발언…지도부에서도 ‘이견’ 확인


    ▲ 9일 오후 서울 광화문 광장 일대에서 문재인 하야 범국민투쟁본부 등 보수성향의 단체들이 주최한 '대한민국 바로세우기 2차 국민대회'에서 참석자들이 광화문 거리를 가득 메우고 있다.(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조국 사퇴’를 외친 광화문 집회를 둘러싸고 범여권의 단일대오가 흔들리고 있다. 광화문집회 역시 민심이라고 해석하는 온건파와 동원집회이자 내란선동이라는 강경파가 충돌하면서다.

    17일 정치권에 따르면 대규모 시민이 모였던 광화문 집회의 여진이 뒤늦게 범여권에 일고 있다.

    김한정 민주당 의원은 전날 저녁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참여연대 이름으로 엉뚱한 참견을 하고 있다”고 쏘아붙였다. 김 의원이 광화문 집회 관계자들을 내란선동죄로 고발한 데 대해 참여연대가 우려를 표명하자 이를 반박한 것이다.

    김 의원은 “내란선동 고발은 평화집회 참여자를 향한 것이 아니라 폭력을 준비, 교사하고 정부 전복을 함부로 선동한 극우맹동세력에 대한 경고”라며 “참여연대가 잘못 짚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민주주의는 이들에게도 공평해야 하지만, 그 자유는 평화적 집회 시위의 자유이지 폭력 선동의 자유, '빨갱이 정권 타도' 선동의 자유가 아니다”며 “나는 전두환 정권 때, 폭력에 시달리고 감옥살이한 사람이다. 끼어들데 끼어들기 바란다”고 일갈했다.

    김 의원은 지난 4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찰청 국정감사에서 민갑룡 경찰청장에게 ‘문재인 대통령 체포’ 등의 발언을 한 일부 집회 관계자들을 내란선동죄로 처벌해달라고 고발장을 제출한 바 있다.

    이에 참여연대는 “일부 정치권에서 정치적 목적으로 집회에서의 표현을 내란 선동으로 보고 고발하는 것은 어렵게 지켜온 집회·시위의 자유를 제약하는 것으로, 대한민국이 지향하는 민주주의의 가치를 훼손하는 게 될 수 있다”는 논평을 냈다.

    김해영, 서초동 집회와 광화문 집회 동시에 언급
    이인영, 다음날 곧바로 “장외 동원 집회”로 정정


    광화문집회에 대한 이 같은 이견은 민주당 지도부 내에서도 확인됐다. 부산에 지역구를 둔 김해영 민주당 최고위원은 16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서초동 집회와 광화문 집회에서 보듯이 국회가 제 역할을 하지 못해 국민들의 갈등이 증폭되고 많은 국민들께 심려를 끼쳐드렸다”며 “집권 여당의 지도부 일원으로서 대단히 송구스러운 마음”이라고 말했다.

    여당 지도부가 ‘조국 수호’ 서초동 집회와 ‘조국 사퇴’ 광화문 집회를 동일선상에 두고 공개발언한 것은 사실상 이번이 처음이다.

    그러자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다음날, ‘광화문집회는 자유한국당의 동원집회’라고 재차 강조하고 나섰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국고 지원을 받는 공당으로서 국민세금으로 장외 동원 집회를 준비해서야 되겠냐”며 “공당 집회에서 헌금함을 돌리고 서로 자기 것이라고 싸움을 벌이는 촌극을 다시 볼 수 없길 바란다”고 말했다.[데일리안 = 이슬기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