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5-27 10시 기준
확진환자
11265 명
격리해제
10295 명
사망
269 명
검사진행
21061 명
14.2℃
약간의 구름이 낀 하늘
미세먼지 29

이해인 "'아이돌학교', 인권은 없었다" 폭로

  • [데일리안] 입력 2019.10.07 15:05
  • 수정 2019.10.07 15:06
  • 부수정 기자
엠넷 오디션프로그램 엠넷 오디션프로그램 '아이돌학교' 출신 이해인이 촬영 내내 부당한 대우를 받았다고 폭로했다.ⓒ엠넷

엠넷 오디션프로그램 '아이돌학교' 출신 이해인이 촬영 내내 부당한 대우를 받았다고 폭로했다.

앞서 이해인의 아버지는 4일 동아일보와 통화에서 "프로듀스X101(프듀X)에서도 생방송 투표 조작 의혹이 제기된 것을 보고 더 이상 참을 수 없었다"며 '취업사기'라고 비판한 바 있다.

이해인은 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장문의 글을 올려 "실제로 저는 조작이 있었는지 없었는지는 알 수 없는 사람이라고 생각한다"라며 "지금 논란이 되는 3000명 오디션 이관해서는 처음에 참석하지 말라 하는 요청을 받은 것이 맞다"고 말했다.

이어 "만약 모두가 참석했다는 입장을 제작진분들이 말씀하시고 싶다면 그 친구들의 1차 오디션 영상을 공개하실 수 있으신지 묻고 싶다. 방송날짜와 실제 합숙 시작 일자는 달랐다"고 밝혔다.

그는 "팀 내에서 일등을 뽑는 경연 준비를 하다 갑자기 경연 당일 팀과 팀대결로 경연 룰을 바꾸고, 다른 경연에서는 라이브 댄스 포지션인 상대 조가 립싱크로 경연을 진행하기도 했다"면서 "이외에도 아무 음악도 틀지 않은 상태로 리듬을 타며 노래가 좋다고 말해달라는 둥 그냥 뒤를 보고 웃어달라는 등 드라마 씬 찍듯이 촬영한 적들도 있었다"라고 폭로했다.

그러면서 "그 외에도 촬영 중간 전속계약서를 받은 인원은 기사에 나온 바와는 다르게 41명 전원이 아니었고 몇몇 인원이었다"라며 "계약을 모두가 했다고 주장하신다면 이마저도 계약금이 들어간 계좌 내역을 공개하면 될 일이라고 생각한다"라고 강조했다.

이해인은 "얼마 전 뉴스에서 나온 이야기들처럼 5월쯤 양평영어마을에 들어가 마지막 생방송 날까지 저희는 단 하루도 외부에 나온 적이 없다"면서 "휴대폰도 압수당하고 프듀처럼 잠깐 합숙을 하고 나와 있는 시스템이 아니었기 때문에 또 보호를 받을 소속사가 없었기 때문에 가능했던 일이라고 생각한다"라고 전했다.

또 "옷 안에 몰래 음식을 숨겨오기도 했고 그마저도 몸수색하는 과정에서 빼앗기는 일이 다반사였다. 촬영 막바지가 될수록 추워져 이의를 제기했으나, 절대 내보내는 줄 수 없다며 대신 부모님께 택배를 딱 한 번 받을 수 있게 해줬다"고 밝혔다.

이해인은 "단지 이 모든 게 밥을 못 먹고 조금 추웠기 때문이겠냐. 저희는 그야말로 인권이라는 것이 없는 촬영을 했다"면서 "제작진은 대부분 미성년자인 출연자들을 데리고 촬영준수시간을 지키지도 않았고 창문 하나 없는 스튜디오에서 매일 피부에 병이 나는데도 자라고 강요했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저희에게 '니들이 가고 싶어서 한 거잖아'라고 한다면 정말 할 말이 없지만 어떤 회사도 본인이 원해서 취직했기 때문에 불합리 한 일들까지 참아야 한다고 강요할 수 없는 것이라 생각한다"라고 지적했다.

이해인은 "떨어져 주저앉아 계속 우는 저를 보고 '이게 뭐 울 일이냐'고 묻는 제작진에게 정말 할 말이 남아있지도 않았다"면서 "떨어진 다음 날 계약 해지를 요구했고, 조작 논란에 대해 진실이 뭔지 알려달라 했지만 '네가 실시간검색에 떠 있지 않냐', '네가 더 승자인 거다'라고 하는 등 더이상 지쳐 팀이 하기 싫다는 데도 널 위한 팀을 만들어주겠다고 약속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하기 싫다는 사람을 잡아서 설득시킬 땐 적극적이시던 분들이 경제적으로 너무 힘들어 약속한 10월이 훌쩍 지난 올해 계약해지를 요구하니 아무도 만나주질 않더라. 제가 요구한 건 '회사를 나가겠다'가 아니라 '구체적 이진 않아도 진행 방향을 제시해달라'는 거였다"라고 털어놨다.

마지막으로 "내정자라는 건 존재했는지 알 수 없다"라면서 "제가 아는 건 3000명 중에서 뽑힌 41명이 경연에 임한 건 아니라는 사실뿐이다. 오해가 없길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